본문으로 바로가기
63741070 0242020102863741070 01 0101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861266000 1603890897000

기립박수 vs 고성·항의…여야 반응 '극과 극'(종합)

글자크기

28일 국회서 문재인 대통령 2021년 예산안 시정연설

野, 사전 환담회 불참…문 대통령 연설 직전까지 고성 항의

주호영 "미사여구로 가득…현실 인식 너무 차이 나"

김태년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도약하는 기회로 삼겠다는 의지"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28일 국회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의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에서 여야 의원들의 반응은 극명하게 엇갈렸다. 야당인 국민의힘에서는 고성과 항의가 빗발친 반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선 20번이 넘는 박수가 나왔다.

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국회에서 2021년도 예산안 및 기금운용 계획안에 대한 정부의 시정연설을 마친 뒤, 야당 의석 쪽으로 이동하자 주호영 원내대표 등 국민의힘 의원들이 손팻말 들고 항의를 하고 있다. (사진=방인권 기자)


이날 오전 10시에 시작한 시정연설은 문 대통령이 입장하기도 전부터 잡음이 불거졌다. 청와대 경호처가 주호영 원내대표의 몸수색을 진행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지자, 야당 의원들이 청와대의 사과를 요구하며 거세게 항의했다. 주 원내대표가 시정연설에 앞서 사전 환담회에 참석하려다 청와대 경호처의 제지를 받았고, 자신의 이름과 신분을 밝혔으나 경호처 직원이 스캐너로 신체 수색을 시도했다는 것이다.

야당의 반발로 진행에 차질이 생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이 장내 수습을 위해 “진상을 확인하고 청와대에 합당한 조치를 요구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국민의힘 의원들이 “사실확인은 무슨”, “사과하라”, “그만하라”는 등 고함을 지르는 나머지 분위기가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이후 문 대통령이 국회 본회의장에 입장하자, 민주당 의원들은 전원 일어서서 박수를 보냈으나 국민의힘 의원들은 일어서지 않았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문 대통령의 연설이 시작되고 나서는 시종일관 침묵으로 일관했다. 각자 자리에는 ‘이게 나라냐’ ‘나라가 왜 이래’ 등이 쓰인 피켓을 붙여놨고, 일부 의원들은 휴대폰을 보고 있었다.

이를 의식한 듯, 문 대통령도 여당 의원들이 앉아있는 방향만 대부분 바라보면서 연설을 진행했다. 문 대통령이 국난 극복을 위해 여야가 초당적 협력을 해달라며 협치를 강조하는 부분에서는 ‘거짓말 하지 말라’는 야당 의원들의 외침이 나오기도 했다.

이데일리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8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예산안 관련 시정연설이 끝난 뒤 기립박수를 치고있다. (사진=방인권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에 반해 민주당 의원들은 문 대통령의 연설 내용 중 K방역, 기후 변화 대응 등을 언급하는 과정에서 뜨거운 함성과 함께 26번의 박수를 쏟아냈다.

약 30분 간의 연설을 마친 문 대통령은 항의성 피켓을 들고 있는 야당 의석 쪽을 먼저 지나치면서 퇴장했다. 이때 국민의힘 의원들은 각자가 피켓을 들고 “국민의 말에 귀 기울여달라”며 항의를 지속했다. 이에 비해 여당 의원들은 일제히 기립 박수를 하며 문 대통령을 배웅했다. 마지막에는 이낙연 대표가 본회의장을 나가는 문 대통령을 향해 고개를 숙이며 인사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시정연설 후 기자들을 만난 주호영 원내대표는 “국정 전반에 대한 솔직한 실패를 인정하고 국회에서 협조를 구해야 하는데 미사여구로 가득한 연설이었다. 현실 인식이 너무 차이가 있어 절망감을 느꼈다”고 평가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국난을 극복해 오히려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도약하는 기회로 삼겠다는 의지를 보여줬다. 사회적 약자와 코로나로 힘든 취약계층을 더 두껍게 보호하겠다는 의지가 담긴 예산안”이라고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