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3239 0722020102763723239 01 0101001 6.2.0-RELEASE 72 JTBC 0 true true false false 1603803420000 1603803622000

[원보가중계] 김택진 만난 김종인 "또 만날 필요 있나"

글자크기


좋은 밤, 좋은 뉴스 < 원보가중계 > 시작합니다.

첫 번째 소식입니다.

TV에서 이 광고 한 번쯤은 보셨을 겁니다.

엔씨소프트 대표이면서, 프로야구단 엔씨다이노스 구단주인 김택진 대표 말이죠.

국내 거대 벤처기업 총수들이 대부분 은둔의 경영자인 데 반해서 김 대표는 이렇게 광고에도 출연하면서 젊은이들에게 '택진이 형'이란 별칭으로 불린다죠.

성공한 기업가, 대중적 인지도, 호감형 외모 등등 선거만 있으면 항상 이름이 오르락내리락했죠.

마침 오늘(27일)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 엔씨소프트 본사가 있는 판교로 갔습니다.

게임 산업 발전을 위한 정책간담회 때문이었는데 여의도에선 "올해 여든한 살인 김 위원장이 게임에 무슨 관심이 있겠느냐 사람 보러 간 거지" 얘기가 파다했죠.

그렇습니다. 지난 7월 한 언론 인터뷰에서 "당 밖에서 꿈틀거리는 사람이 있다" 했을 때 "그게 도대체 누구야?" 설왕설래 낳았던 사람 중 한 명이 바로 김택진 대표였는데요.

오늘 이렇게 만난 겁니다.

첫 마디만 들어도 김 위원장이 오늘 만남 보통 준비한 게 아니구나 싶었죠. 이렇게요.

[한국야구 NC다이노스의 (정규시즌) 우승을 축하합니다 (감사합니다!)]

이건 준비해 간 멘트죠.

야구 좋아하시는 분들 아시겠지만 김택진 구단주 며칠 전 우승 세리머니 하면서 눈물까지 흘리지 않았습니까?

일단 제가 간담회 다 들어봤는데요.

게임 얘기만 주야장천 하더라고요.

그리고 비공개로 전환되고 얼마 안 가서 간담회가 끝났습니다.

이 간담회 비공개하는 동안 무슨 엄청난 얘기들이 오갔을 것인가, 김종인 위원장 붙잡고 기자들이 물었습니다.

또 만날 것이냐, 서울시장 후보설 돈다는데 뭐냐 말이죠. 이렇게요.

[김종인/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뭐 때문에 추가로 만날 필요가 있겠어요. 별로 내가 꼭 만나야 할 상황은 없는 것 같아요.]

김택진 대표 역시도 행사 끝나고 나서 '나 정치에 관심 없다 나는 기업가다' 이렇게 선을 확 그었다는군요.

정치는 생물이라지만 앞서 들으신 것처럼 또 만날 필요 있겠냐 한 거 보면 글쎄요.

김 위원장 보기에도 김택진 대표는 제2의 안철수, 그런 거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었던 게 아닐까 싶습니다.

다음 소식입니다.

현직 대법관인 그래서 청문회만 통과하면 사상 첫 여성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이 되는 노정희 선관위원 후보자, 암초를 만났습니다.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이 지적한 내용인데요.

청문회를 보통 앞두고 의원들이 이런저런 후보자한테 질문을 하죠.

그러면 후보자는 그에 대한 답변서를 작성해서 국회에 제출을 합니다.

그런데 박 의원실 직원들이 답변서를 분석하다가 아니, 이것은 하면서 깜짝 놀랐다는 거죠. 이겁니다.

청소년 정치 참여에 대한 후보자의 견해는 하고 물었습니다.

답변 왈, 청소년에게 참정권 등 정치 참여를 어느 정도 보장할지 여부는 청소년들의 정치적 판단능력과 블라블라블라, 다만 교육 현장 정치화를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도 함께 검토해야 될 필요성도 판단됩니다, 이런 거였는데요.

그런데 한 달 앞서 청문회를 치른 조성대 선관위원 후보자의 답변서랑 함께 보시죠.

그렇습니다. 정확히 데칼코마니마냥 딱 포개지는 내용인 것이죠.

이렇게 조성대 후보자의 것과 복사, 붙이기. 복붙한 것이, 저렇게 똑같은 부분만 답변서에 63곳.

띄어쓰기마저 똑같더란 말입니다.

이거 뭐 시험 족보마냥 서로 돌려쓰는 거 아니냐는 얘기까지 나온다는데, 노 후보자 해명을 했습니다.

많은 서면 질의를 짧은 시간 내에 답변을 하다 보니 선관위 직원들의 도움을 받았다, 모두 내가 확인을 했다라고 해명을 했다는군요.

마지막 소식입니다.

오는 31일 핼러윈 축제 앞두고 있죠.

흡혈귀, 귀신 등등 괴상한 변상을 하고 이태원, 강남 클럽에서 즐기는 그 축제 말이죠.

서울시도 만반의 준비를 갖췄습니다.

오늘 핼러윈 축제 공식 포스터를 저렇게 공개했는데요.

저거 보시죠.

나는 네가 10월 31일에 할 일을, 할 일을 알고 있다, 다 좋은데 찝찝하게 또 영정사진을 저렇게 걸어놨습니다.

다른 걸 볼까요.

핼러윈 데이 즐기려다 진짜 유령이 될 수 있다, 그렇죠.

핼러윈 파티하다가 저세상 갈 수 있다, 제대로 겁을 주고 있습니다.

이건 그러니까 하지 말라는 얘기인 거죠.

올해만큼은 꾹 참으시는 게 어떨까 싶습니다.

오늘 준비한 소식은 여기까지입니다.

양원보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