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1043 0242020102763721043 01 0101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63500193 false true false false 1603793285000 1603793352000

국민의힘 "라임·옵티머스 특검법, 文이 수용의사 밝혀야"

글자크기

27일 오후 6시 국회 로텐더홀서 특검법 수용 결의대회

"문 대통령, 진상 규명 위한 특검 수용 의사 직접 밝혀라" 요구

권성동·허은아·윤창현 등 규탄 발언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국민의힘이 27일 라임·옵티머스 특검 추진을 촉구하는 규탄대회를 열고 문재인 대통령이 특검 수용 의사를 직접 밝힐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이 예정된 오는 28일에도 규탄발언을 이어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데일리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7일 국회 로텐더홀 앞에서 열린 라임ㆍ옵티머스 특검 결의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의원총회를 마친 직후 오후 6시쯤 국회 로텐더홀에 모여 정부·여당을 향해 라임·옵티머스 특검법을 수용하라고 했다.

앞서 지난 22일 국민의힘은 주호영 원내대표 대표발의로 ‘라임·옵티머스 펀드 금융사기 피해 및 권력형 비리 게이트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을 국회 의안과에 제출했다. 이 법안은 국민의힘 103명·국민의당 3명·무소속 4명 등 110명의 서명을 받았다. 이후 여야 원내대표가 회동해 특검 도입을 논의했으나 합의가 불발된 상태다.

이들은 결의문을 통해 “진실을 은폐하고 수사를 방해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경질과 더불어, 진실규명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특검에 대한 수용의사를 직접 밝힐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이어진 규탄 발언에는 당내 라임·옵티머스 권력형 비리게이트 특위 위원장인 권성동 의원이 먼저 나섰다. 권 의원은 “라임·옵티머스 펀드 사태는 피해자 5000명, 2조 1000억원이 넘는 피해액을 발생시킨 대형 금융사기 사건이다”고 운을 띄웠다.

이어 “옵티머스 사건을 수사하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이런 중요 사안에 대해 윤석열 검찰총장에 아무런 보고도 안 하고, 특수부에 배당해도 사건의 실체를 밝힐까 말까한 사건을 단순 사기 사건을 조사하는 일반 조사부에 배당했다. 사전에 은폐하고 묵인하려 했던 게 문재인 정부의 검찰이다”고 특검 도입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야권에서는 특히 라임자산운용 사건의 경우 단순 금융사기가 아니라 정치권과 검찰 인사가 결부된 ‘권력형 게이트’로 보고 있다. 라임자산운용 사태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법정 증언 및 옥중 서신으로 인해 정치권이 요동치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허은아 의원은 “정부·여당이 계속 거부할 경우, 우리는 국민특검에 돌입할 수밖에 없다”며 “103명 의원 하나하나가 검사와 수사관이 돼, 전국적인 제보와 피해사례를 모집해 정권과의 유착을 파헤치고, 국제 금융·사법당국과 공조해 진실을 밝히는 방법에 돌입해야 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윤창현 의원 또한 “10년 전, 오너 그룹이 120개 회사를 만들어놓고 고객들의 예금을 자기들이 만든 회사에 투자했다가 피해를 본 부산저축은행 사건과 다름 없다”며 “투자를 안 한 사람들도, 내가 투자한 돈이 만일 저렇게 엉터리로 운용돼 손해를 볼 수 있다고 생각해달라. 실체적 진실을 밝혀야 피해자들이 흘린 피눈물을 씻을 수 있다”고 호소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다음날인 28일 오전 8시 30분께 다시 모여 규탄 발언을 이어가기로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