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20438 1212020102763720438 01 0101001 6.2.0-RELEASE 121 TV조선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3790827000 1603791009000

靑, 윤석열 거취 관련 "文대통령 말씀 들은 바 없어"…'秋-尹 갈등'에 말 아껴

글자크기
청와대는 오늘(27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거취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 말씀을 들은 바가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윤 총장의 국정감사 발언과 거취 관련해 대통령이 말을 하거나 지시사항이 있었나'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에 '윤 총장이 2년 임기를 지켜야 한다는 뜻으로 해석해도 되느냐'는 질문에도 "해석을 해도 되느냐, 마느냐라고 질문하면 거기에 대해 드릴 말씀은 없"다며 "관련한 대통령 언급을 들은 바가 없다"고 재차 답했다.

윤 총장이 지난 22일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문 대통령이 총선 후 적절한 메신저를 통해 임기를 지키라는 메시지를 전했다'고 말한 데 대해서도 "메신저 여부에 대해 정보가 없"다며 "확인해드리기 불가하"다고 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옵티머스 관련 사건을 무혐의 처분하고 언론사 사주와 회동을 가졌다는 의혹 등에 대한 감찰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것 관련해서도 "입장을 말씀드리지 않음을 이해"해달라며 말을 아꼈다.

이 관계자는 "감찰이라든지 수사라든지 이 부분에 대해서는 그동안에도 언급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해 왔"다며 "감찰 또는 수사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언급이 조심스러울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윤 총장과 추 장관 다툼 중재에 대통령이 직접 나서야 된다는 의견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도 "어쨌든 간에 지금 쟁점이 되고 있는 현안들이 다 수사 아니면 감찰 사안"이라며 언급을 피했다.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이 최고조에 이른 만큼 청와대가 섣불리 입장을 낼 경우 또 다른 논란에 휩싸일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지난 20일엔 라임 로비 의혹과 윤 총장의 가족 관련 사건에 대한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수사지휘는 불가피한 것으로 보고 있"다며 추 장관에 힘을 실은 바 있다. / 신은서 기자

신은서 기자(choshi@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