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18907 0032020102763718907 04 0401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603787584000 1603864498000

중국 공청단 "한국전쟁 남침 아니다…한 국가 내전" 궤변(종합)

글자크기

중국 외교부도 "본래 남북 쌍방간 발생한 내전에 속한다"

연합뉴스

사진 공청단 웨이보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중국 공산주의청년단(공청단)이 한국전쟁은 북한이 한국을 침략한 것이 아니라 내전일 뿐이라고 주장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는 한국전쟁이 북한의 남침으로 발발했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는 한국 및 국제사회의 인식과 배치되는 것이다.

중국 공산당의 청년 조직인 공청단 중앙은 지난 25일 밤 공식 웨이보(微博) 계정에서 문답 형식을 통해 '한국전쟁은 북한이 한국을 침략한 것인가?'라는 물음에 "아니다"라고 밝혔다.

공청단은 "당시 북한과 한국은 서로 한반도 전체에 대한 주권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는 한 국가의 내전"이라고 말했다.

이어 "쌍방간에 군사적 마찰이 빈번하게 발생했으며 이후 한국전쟁이 발발했다"고 설명했다.

중국은 25일 개막한 '항미원조(抗美援朝) 전쟁'(미국에 맞서 북한을 지원한 전쟁이라는 뜻으로 중국이 자국군이 참전한 한국전쟁을 일컫는 명칭) 70주년 기념전에서도 "1950년 6월 25일 조선 내전의 발발 후 미국은 병력을 보내 무력 개입을 했고 전면전을 일으켰다"면서 북한군의 침략은 쏙 빼놓고 이를 '내전의 발발'로만 기술했는데 공청단은 아예 남침이 아니라고 부인한 것이다.

연합뉴스

'항미원조 70주년' 기념전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25일 중국 베이징 군사박물관에서 '항미원조전쟁' 70주년 기념전이 열리고 있다. '위대한 승리를 깊이 새기고 평화와 정의를 수호하자'는 제목이 붙어 있다. 2020.10.25 ykim@yna.co.kr



중국 정부도 이와 비슷한 인식을 내비쳤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연합뉴스가 '한국전쟁은 남침이 아니다'는 공청단의 주장에 동의하는지 아닌지 묻자 직접적인 답변은 하지 않았다.

그러나 왕 대변인은 "한국전쟁은 본래 한반도에서 남북 쌍방간에 발생한 것으로 내전에 속한다"고 말했다.

남침을 시인하지도 부인하지도 않으면서 전쟁을 누가 일으켰는지는 차치하고 '내전'에 방점을 찍은 주장이다.

연합뉴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외교부 웹사이트]



앞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은 지난 23일 '항미원조' 70주년 기념 연설에서 항미원조전쟁을 "미국 제국주의의 침략"이라고 칭해 한국과 미국의 반발을 샀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24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한국전쟁은 중국을 등에 업은 북한의 남침임을 분명히 한 뒤 "자유 진영 국가들이 (북한군에) 맞서 싸울 때 중국 공산당은 수십만 명의 병사를 보냈다"고 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26일 국정감사에서 "한국전쟁은 북한의 남침으로 발발했다고 과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도 명시됐다"며 "부인할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기 때문에 국제사회에서도 이 문제를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시 주석의 발언이 역사 왜곡이냐는 질의에 "우리 입장에서 그렇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197653'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25일 중국 베이징 군사박물관에서 개막한 '항미원조전쟁' 70주년 기념전에서 중국군의 사망자 수 '197653'가 적힌 조각상이 전시돼있다. 2020.10.25 ykim@yna.co.kr



중국 외교부의 왕 대변인은 연합뉴스로부터 오테이거스 대변인의 발언에 대한 논평을 요구받고 "미국 측 언급은 사실과 다르며 완전한 거짓"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중국이 기념하는 중국인민지원군 항미원조 출국 작전 70주년은 한국전쟁과 관련 있지만 동일한 개념이 아니다"고 말했다.

왕 대변인은 한국전쟁이 내전으로 시작됐지만, 미국의 개입으로 전쟁의 성질이 변했다고 말했다.

그는 강 장관의 발언에 대해서는 논박하는 대신 한중 관계의 발전을 강조했다.

왕 대변인은 "양측은 1992년 수교 이후 한중 관계에 새로운 장을 열었으며 28년 동안 관계는 전면적으로 발전했고 양국 인민에게 큰 혜택을 줬다. 또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도 중요한 공헌을 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중한 관계를 더 발전시키는 것이 양국의 이익에 부합한다는 것은 양측의 공통된 인식"이라면서 "우리는 한국과 함께 노력해 중한 관계를 더 발전시키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