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18709 0232020102763718709 01 0104001 6.2.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87314000 1603787332000

김종인 "정권은 유한…與, 특검 받아들이는 것이 현명한 처사"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7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라임·옵티머스 특검을 받아들이는 것이 현명한 처사"라고 수용을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정권은 항상 유한하다. 이번 정권이 현 상황을 냉철하게 인식하고 제대로 된 수사를 하기 위해서라도 특검을 수용하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여당이 이를 거부하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 지휘를 받아 사건을 처리하면 국민은 절대로 믿지 않고 사건은 영원히 끌고갈 수밖에 없다"며 "정권이 교체되고 이 사건이 또 다시 반복되면 정치사에 또 하나의 비극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을 집권여당이 명심해달라"고 재차 압박했다.


김 위원장은 추미애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립하는 것을 두고도 "대통령이 임명한 검찰총장과 법무장관 사이가 마치 적과 적이 만난 듯 싸우는 모습"이라며 "민주주의를 하는 어느 나라에서도 이런 현상을 찾아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 모두가 왜 저런 현상이 벌어지고 있는지 짐작을 할 거라 생각한다"며 "여당은 뭐가 그렇게 감출게 많아서 검찰총장을 자리에서 떠나게 해야만이 자기들이 편할 것이라 생각하는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역사에서 끝까지 숨겨지는 범죄는 없었다. 짧은 헌정사만 봐도 정부여당의 이런 행위가 영원히 갈 수 있겠는가"라며 "국민이 180석이라는 의석을 준 것이 국회에서 자기들 마음대로 하라고 다수 의석을 줬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민주당이 야당 몫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추천위원의 자격을 문제 삼으며 비판 강도를 높이는데 대해서도 "본인들이 추천하고 싶은 공수처장이 안 될까봐 염려되니까 비난으로 시작한다"고 꼬집었다.


그는 "우리나라의 법조인들,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정상적 공수처장을 추천한다면 우리당 추천위원이 그걸 거부할 이유가 없다"며 "여당에서 이렇게 협박적인 얘기를 하는 것은 자기네들 마음에 드는 공수처장을 만들어서 개혁을 이행해보자는 뜻이 아니고는 저와 같은 행위를 할 수 없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민주당은 계속해서 우리를 공격하는 것은 숫자로 별의별 할 수 있는 것을 소유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며 "단호하게 맞서 싸울 수밖에 없는데 우리가 믿을 수 있는건 오로지 국민 뿐이다. 국민의힘이 국민으로부터 많은 신뢰를 받을 수 있도록 다 같이 협력해달라"고 강조했다.



김혜민 기자 hm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