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18089 0602020102763718089 08 0804001 6.2.0-RELEASE 60 메트로신문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86247000 1603786265000

김종인 만난 김택진 엔씨 대표 "게임은 '디지털 액터' 만드는 산업"

글자크기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을 만난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가 "미래 기술에 대한 도전과 과감한 투자가 앞으로의 디지털 미래산업 육성 및 좋은 일자리 창출에 있어서 선도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27일 김 대표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엔씨소프트에서 열린 '미래산업 선도기업 현장 방문 및 정책간담회'에서 "게임산업이 우리나라가 원하는 미래 성장 산업의 동력이 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격려를 바란다"며 이 같이 말했다.

아울러 김 대표는 "미래특위 목표를 미래산업 육성과 좋은 일자리 제공이라고 알고 있다"며 "게임산업이 그런 목표에 부합하는 산업"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대표는 '디지털 액터(Actor)'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게임 산업은 기술적으로 정의할 때 디지털 액터를 만드는 산업"이라며 "게임에서의 기술적 요인은 게임 내의 캐릭터만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디지털로 연기를 할 수 있는 액터를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제조업의 경우 로봇이 없으면 경쟁력이 떨어지는데, 게임산업에서의 디지털 액터는 제조업의 로봇과 같다"며 "앞으로의 미래 문화 컨텐츠는 디지털 액터에 기반해서 만들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김택진 대표는 '정치에 뜻이 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전혀 뜻이 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