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15854 0232020102763715854 03 0304001 6.2.0-RELEASE 23 아시아경제 63665584 false true false false 1603783157000 1603783183000

이건희 빈소 찾은 김택진 "고인이 있기에 지금의 저희도 있어"

글자크기

장례 3일째인 27일 조문

아시아경제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27일 오후 이건희 삼성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을 찾았다.(사진=이기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27일 오후 3시15분께 이건희 삼성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했다.


김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오늘날 대한민국이 있기까지 삼성의 역할은 다들 알 것"이라며 "그 중심에 고인이 계셨다"고 애도했다. 이어 "고인이 있었기에 지금의 저희도 있었다는 얘기를 지금은 들으실 수 없지만 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고인과의 인연에 대해 김 대표는 "직접적인 인연은 없지만 지금 자제 분들과 굉장히 친구처럼 지내고 있고 그래서 부모님 느낌으로 맞이했다"면서 "(유족에게) 간단하게 인사와 위로를 전해드리고 나왔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5일 오전 별세한 이 회장의 빈소에는 장례 3일째인 이날도 각계 조문이 이어졌다. 장례는 4일간 가족장으로 치러지며, 발인은 28일이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