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12050 0102020102763712050 04 0401001 6.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78364000 1603782691000

“내 여친한테 욕해?” 50명 집단 난투극 부른 日 SNS 시비

글자크기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넷 비방 댓글로 인해 촉발된 젊은이들의 감정싸움이 급기야 50명이 공원에 모여 치고받는 난투극으로 이어졌다.

27일 일본 언론에 따르면 효고현 경찰은 26일 고베시 주오구에 있는 한 공원에서 대학생 등 청년 50여명이 가담한 가운데 벌어진 집단 난투극에서 상대방에 중상을 입힌 A(17)군 등 8명을 상해 혐의로 체포했다. 이들은 지난 8월 23일 새벽 오사카에 사는 대학생 B(19)씨 등 3명의 얼굴을 주먹으로 때리거나 발로 차 최대 전치 6개월의 부상을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의 싸움은 SNS 인스타그램이 발단이 됐다. 피해자 B씨의 친구가 자신이 여자친구와 노는 모습을 동영상으로 찍어 인스타그램에 올렸고, 이를 본 A군의 여자친구는 두 사람을 비방하는 댓글을 달았다. 이에 분노한 동영상 게시자는 A군의 여자친구에게 “죽여버리겠다”고 겁을 줬고, 이는 남자친구인 A군의 분노를 사게 됐다.

결국 인터넷에서만 이럴 게 아니라 직접 만나서 승부를 내기로 한 이들은 고베시내 공원에서 만나 결투를 벌이기로 했다. 양측은 세력을 부풀리기 위해 메신저 ‘라인’으로 각자 아는 사람들에게 부지런히 연락을 돌렸고, 결국 A군 측 40명과 B씨 측 10명이 사건당일 새벽 공원에 집결해 난투극을 벌였다. B씨 측은 4대 1의 숫적 열세를 극복할 수 없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