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11198 0232020102763711198 01 0101001 6.2.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03777329000 1603777365000

유인태 "尹, 선 넘었지만 용인…秋가 더 부적절했기 때문"

글자크기

"秋-尹 갈등에 국민 피곤…대통령, 청와대가 나서야"

아시아경제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친 노무현계로 꼽히는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국회 국정감사 공방과 관련 "윤 총장이 선을 넘었지만, 추 장관이 더 부적절한 태도를 보였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용인이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유 전 사무총장은 26일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윤 총장이) 의원이 질의하는데 중간에 끼어드는 등 여러 가지 태도 측면에서 부적절했다"면서도 "앞에 (출석했던) 장관의 (태도가) 더 부적절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윤 총장이) 용인된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어 "과거에는 피감기관장이 그런 태도를 보이면 여야 없이 같이 나무랐다"며 "그런데 추 장관이 (윤 총장보다) 훨씬 심한 태도를 보였을 때 민주당 의원들은 아무 소리 않고 감쌌다. 이쪽(여당)이 전과가 있기 때문에 (윤 총장의 태도에 대해서는) 할 말이 없는 거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이 한 맺힌 피해자의 울분을 토하는 것 같은 느낌으로 다가왔기 때문에 뭐라고 하기 그렇더라"고 덧붙였다.


유 전 사무총장은 이어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에 청와대의 중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에 국민이 피곤하다"며 "처음에는 권력자끼리 싸우는 걸 흥미진진하게 봤을 텐데 너무 오래 끄니까 피곤해한다. 대통령과 청와대가 나서서 정리를 해줘야 한다"고 했다.


그는 국감에서 윤 총장에 대한 공세에만 열을 올린 여당 의원들에 향해 "'민주당 의원들이 '검찰주의자라서 검찰 개혁을 부정하는 거냐', '지난해 조국 전 장관에 대한 무리한 수사도 검찰 개혁을 막기 위한 거냐' 등 검찰 개혁에 관해 윤 총장이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를 집중했더라면 (어땠을까)"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앞서 윤 총장은 지난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감에 출석해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 "수사지휘권 발동은 부당하다" 등 추 장관을 향해 강경한 발언을 쏟아냈다. 이후 추 장관과 여당 의원들도 "선을 넘었다", "악마에 영혼 판 파우스트" 등 윤 총장을 향해 거센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