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3705 0022020102763693705 03 0301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24641000 1603749157000

이재현·이해진 6000억 빅딜…‘CJ·네이버 혈맹’ 맺다

글자크기

물류·콘텐트 시너지 기대

주식 6000억원어치 맞교환 공시

네이버, 대한통운·ENM 3대주주로

대한통운·네이버쇼핑 물류 협력

영화·웹툰 콘텐트 투자펀드도 조성

네이버가 CJ그룹 계열사 세 곳의 주식 6000억원어치를 산다. 동시에 CJ그룹도 네이버 주식 6000억원어치를 인수한다. 양측이 주식 맞교환을 통해 물류·콘텐트 분야의 동맹을 맺기 위해서다.

네이버와 CJ는 26일 코스피 시장 마감 후 이런 내용의 지분 교환 계획을 공시했다. 네이버는 CJ대한통운 주식 3000억원어치를 사들여 지분율 7.85%의 3대 주주가 된다. CJ ENM과 스튜디오드래곤의 주식도 각각 1500억원어치를 사들인다. 주식 인수 후 네이버가 확보할 지분율은 CJ ENM 4.99%(3대 주주), 스튜디오드래곤 6.26%(2대 주주)다.

중앙일보

CJ·네이버 혈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이버는 이번 주식 교환으로 콘텐트(CJ ENM과 스튜디오드래곤)와 물류(CJ 대한통운)에서 ‘우군’을 확보하게 됐다. 네이버로선 지분율이 높은 만큼 해당 기업에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 CJ 계열사 세 곳도 같은 금액의 네이버 주식을 각각 사들인다. 해당 기업들의 네이버 지분율 합계는 1.28%(대한통운 0.64%, ENM 0.32%, 스튜디오드래곤 0.32%)다. 다만 네이버에 실질적인 영향력을 행사하기에는 CJ 계열사의 지분율이 낮은 편이다. 네이버의 시가총액(26일 기준 46조2400억원)이 비싼 만큼 서로 같은 돈을 투자해도 지분율은 다를 수밖에 없다.

CJ로선 온라인 플랫폼의 강자인 네이버를 활용해 시너지(상승효과)를 노린다는 계산이다. CJ와 네이버는 공동으로 콘텐트 투자 펀드도 조성한다. 앞으로 3년간 3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한다. CJ ENM과 스튜디오드래곤은 영화 ‘기생충’과 드라마 ‘도깨비’ 등을 제작한 경험이 있다. 네이버 웹툰은 글로벌 시장에서 월간 이용자 수가 6700만 명에 이른다. CJ ENM이 설립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티빙에도 네이버가 지분 투자를 하기로 했다. 넷플릭스 등 해외 OTT에 맞설 수 있는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다.

네이버와 CJ대한통운은 주문부터 배송 알림까지 모든 과정을 디지털로 바꿔나갈 계획이다. 네이버와 CJ는 사업제휴 협의체도 구성한다. 인공지능·빅데이터·로봇기술 등에서 추가로 공동사업 기회를 찾아볼 예정이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CJ그룹과의 협업으로 국내외 사용자들에게 새로운 경험과 편의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은석 ㈜CJ 경영전략총괄은 “앞으로도 다양한 형태의 개방적 협력을 통해 신성장 동력을 찾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배정원 기자 bae.jungw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