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83528 0562020102663683528 04 0403003 6.2.0-RELEASE 56 세계일보 62258191 false true false false 1603694192000 1603696128000

바이든 “트럼프 포용 정책으로 북한 더 치명적 미사일 갖게 돼”

글자크기

바이든 “트럼프, 모든 독재자를 포용” / 동맹국들이 미국을 믿을 수 없다고 말해

세계일보

바이든 후보.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는 25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 정책으로 인해 북한이 더 치명적인 미사일을 갖게 됐다고 비판했다.

바이든 후보는 이날 녹화 방영된 CBS 방송 시사프로그램 ‘60분’ 인터뷰에서 미국이 직면한 가장 큰 대외 위협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세계에서 우리의 설 자리가 없어진 것”이라며 국제사회에서 미 위상 약화를 거론하는 과정에서 북한도 언급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 “그가 무엇을 하는지 보라. 그는 모든 독재자를 포용하고 우리 우방들의 눈에 손가락을 찌른다”며 “지금 일어나고 있는 것은 북한이 더 치명적인 미사일을 갖고 있고 이전보다 더 많은 능력을 갖춘 상황이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란은 핵무기를 얻을 수 있는 핵분열 물질을 이전보다 더 많이 가지는 상황에 가까워졌다고 말했다.

바이든 후보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국들이 미국을 믿을 수 없다고 말하면서 미국으로부터 뒷걸음질 치고 있다면서 “그(트럼프)는 우리가 세상을 하나로 만들 수 있게 해준 것에서 멀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바이든 후보는 지난 22일(현지시간) “북한이 핵 비축량을 줄이는 데 동의하는 경우에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바이든 후보는 테네시 내슈빌 벨몬트대에서 열린 마지막 대선후보 TV토론에서 “한반도는 핵이 없는 지역이 돼야 한다”면서 “핵 비축량 감축에 동의하는 경우에만 김 위원장을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