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2935 0032020102563662935 01 0108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63351186 false true false false 1603632881000 1603632888000

북 "日 '베를린 소녀상' 철거 압박은 도덕적 저열성의 극치"

글자크기
연합뉴스

'철거 위기의 베를린 소녀상을 지켜주세요'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21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서 열린 제1462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현수막을 들고 있다. 2020.10.21 mjka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북한은 최근 일본이 독일 베를린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압박한 것에 대해 "도덕적 저열성의 극치"라고 비난했다.

북한 외무성 일본연구소의 차혜경 연구원은 25일 '국제사회에 대한 정면도전, 도덕적 저열성의 극치' 제목의 글에서 일본이 지난달 28일 베를린에 설치된 소녀상의 철거를 위해 "안달복달하고 있다"고 밝혔다.

차 연구원은 소녀상에 대해 "일본의 극악한 성노예 범죄를 절대로 용서치 않으려는 광범한 국제사회의 의지의 반영"이라며 "일본의 행위는 국제사회에 대한 정면 도전일 뿐 아니라, 보편적인 여성들의 인권을 또다시 해치는 후안무치한 행위이고 도덕적 저열성의 극치"라고 맹비난했다.

이어 "일본이 유엔을 비롯한 국제무대에서 '여성인권 옹호'를 입에 올릴 자격이나 체면이 있느냐"면서 "일본 당국자들은 과거 부정의 파렴치한 행태를 거듭하면서도 자기들을 낳아키운 어머니와 자식들의 맑은 눈동자 앞에 마주 서기가 부끄럽고 죄스럽지 않으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일본이 성노예 소녀상이나 철거시키려고 무진 애를 쓴다고 하여, 인류 역사에 전무후무한 과거의 특대형 반인륜 범죄가 은폐되거나 아시아 인민들의 마음속에 새겨진 쓰라린 상처가 지워지는 일은 절대로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은 지난 15일에도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동일한 문제를 두고 일본을 향해 "철면피한 추태"라고 비난했다.

앞서 베를린 미테구(區)는 지난달 말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 이후 일본 측 반발이 거세지자 지난 7일 소녀상 설치를 주관한 시민단체 코리아협의회에 철거 공문을 보냈다. 그러나 코리아협의회가 소녀상 철거 명령에 대한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내면서 철거는 일단 보류된 상태다.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