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62021 0022020102563662021 04 0401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625008000 1603625054000

美정찰기 대만 상공 비행 논란… 中 “불필요한 마찰 일으킬 수” 경고

글자크기
중앙일보

미국 공군 정찰기 리벳 조인트(RC-135W). 미 공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군 정찰기가 대만 상공을 비행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중국은 대만이 자국 영토의 일부라는 입장인데 미국은 일단 통과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5일 중국 인민해방군(PLA)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미국 측의 부인에도 미 군용기가 대만 상공을 비행한 것이 사실이라고 전했다.

PLA 관계자는“지난 수요일 미 군용기가 타이베이 상공을 지나는 모든 과정을 추적했다”며 “이번 비행에 악의적인 의도가 있는지를 판단하기 위해서였다”라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인구가 많은 도시 상공을 군용기가 지나는 것은 불필요한 마찰을 일으킬 수 있는 매우 비전문적인 행동”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논란은 지난 21일 ‘Golf9’, ‘Tokyo Radar’ 등 일부 항공기 추적 사이트들이 미군 군용기가 지난 21일 타이완 상공을 지났다고 밝힌 데 대해, 같은 날 미 태평양 공군 사령부 관계자가 RC-135W 리벳 조인트 정찰기가 일상적 임무의 일환으로 대만 북부 지역을 비행한 것이라고 확인하면서 시작됐다.

하지만 이틀 뒤인 23일 미 태평양공군 공보 부서장인 토니 윅맨 중령은 해당 시간대에 자국 군용기가 대만 상공을 비행하지 않았다면서 앞선 발표를 정정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신문은 이와 관련해 미국과 중국 모두 이번 사안의 예민함을 고려해 문제가 확대되지 않도록 축소하려 하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콜린 코 싱가포르 난양기술대 연구원은 “(미국과 대만) 두 공군 당국이 지역에서 더욱 문제를 키우지 않으려고 사안을 축소하려 한다는 것이 더 현실적인 설명에 가깝다”고 말했다.

1979년 미중수교를 통해 중국과 관계를 정상화한 미국은 대만에서의 군사 활동을 극도로 자제하고 있다. 이런 점에서 미 군용기의 대만 상공 비행이 실제로 이뤄졌다면 이는 중국의 강력한 반발을 불러올 수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