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7591 0102020102463647591 04 0401001 6.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528867000 1603528868000

“15살 맞아요”…40대 외모의 이민자 출신 학생, 英서 나이 증명 논란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서아프리카 감비아에서 태어나 영국으로 홀로 이주한 이 남성은 15세라고 주장하며 학교에 입학했지만 나이와 맞지 않은 외모로 논란이 됐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0대의 외모를 가진 10대의 이민자 출신 학생이 나이를 증명하지 못해 논란이 일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더 선의 23일 보도에 따르면 서아프리카 감비아 출신의 이 학생은 얼마 전 잉글랜드 중부 코벤트리로 이주한 뒤 학교에 입학했다. 이달 초부터 수업을 듣기 시작한 남학생은 원치 않게 화제의 인물이 됐다. 15세라고 주장하기에는 너무 나이 들어 보이는 외모 때문이었다.

그는 머리카락의 숱이 많지 않은데다 머리카락도 매우 얇아서 마치 탈모를 겪는 중년 남성의 외모를 가지고 있었고, 해당 남학생의 모습은 같은 학교에 다니는 다른 학생이 SNS에 올리면서 화제가 됐다. 이에 학부모들은 우려를 표하기 시작했다.

코벤트리 교육청에 따르면 교육당국은 이민자 출신의 학생들이 영국에 도착한 뒤 학교 입학 신청서를 제출할 경우, 일정한 절차를 거쳐 신청서를 처리할 의무가 있다. 신청 당시 학생의 나이에 대한 우려나 의문이 생길 경우, 학교나 지역 당국은 출생증명서와 여권 등을 토대로 한 추가 증거를 요청할 수 있다.

그러나 문제는 이민자 출신인 이 남학생은 자신의 나이를 증명할 수 있는 그 어떤 서류도 구비하지 못한다는 사실이다.
서울신문

서아프리카 감비아에서 태어나 영국으로 홀로 이주한 이 남성은 15세라고 주장하며 학교에 입학했지만 나이와 맞지 않은 외모로 논란이 됐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지 교육 당국은 “학생이 망명 신청자로서 부모가 없이 홀로 이주한 경우, 나이 등을 증명할 수 있는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는 경우도 있다”면서 “학생 개개인에 대해 논평하는 부적절하며, 우리는 모든 학생들이 학교에 나와 배울 권리를 가질 수 있도록 명확한 절차를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해당 학교의 한 학부모는 “나와 같은 우려를 하는 부모가 많다. 우리는 자녀들에게 다른 친구를 괴롭히면 안 된다고 말하고 있지만, 실제로 그가 10대 중반이 맞는지 확인할 길이 없다”면서 “학교 측은 아이들과 학부모들의 의심을 해결해주지 않고 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한편 영국에서 이민자 출신 학생의 외모와 나이가 논란이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과거 잉글랜드 서퍽주의 한 학교에 입학한 중동 출신의 이민자 남성은 30대 외모를 가지고 있었지만 15세라고 주장해 2년간 학교를 다녔다. 그러나 공식 절차를 통해 그가 18세 이상이라는 평가가 나온 뒤 결국 학교에서 퇴학당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