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8379 0562020102363618379 01 01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400400000 1603400586000

'반말·삿대질'… 여야, 산자위 국감 ‘월성1호기 감사’ 충돌

글자크기

野 “국기문란” “靑 개입의혹 국정조사를”

與 송갑석 “어디서 끼어들고 있어” 격앙

김정재 “반말 마세요, 어디서 삿대질이야”

고성 오가며 국감장 순식간에 아수라장

세계일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종합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의원(왼쪽)이 월성1호기 감사원 감사 결과에 대한 국민의힘 김정재 의원(오른쪽)의 질의 내용에 항의하며 다가가자 이철규 야당 간사가 만류하고 있다. 연합뉴스


“어디서 끼어들고 있어. 질의에도 정도가 있다.”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의원)

“반말하지 마세요. 어디서 삿대질이야.” (국민의힘 김정재 의원)

2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는 여야가 지난 20일 발표된 감사원의 ‘월성 1호기 조기폐쇄 타당성’ 관련 감사 결과를 두고 충돌하면서 한때 정회되는 등 파행했다. 국민의힘이 “문재인정부의 무리한 ‘탈원전’ 정책 추진에 의한 ‘국기문란’”이라고 공격하자 더불어민주당은 “감사 결과를 왜곡하고 있다”고 맞받았다.

국민의힘 이철규 의원은 이날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감사 결과로) 탈원전 정책의 상징적 사건인 월성 1호기 조기폐쇄가 국기문란이라는 것이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월성 1호기의 경제성을 조작하고 이를 은폐하는 과정에서 수많은 불법 사안이 발생했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 의원은 “월성 1호기를 정치적 제물로 삼아 경제성을 고의적으로 저평가해 조기폐쇄했다. 사형선고를 받은 문재인정부의 탈원전 정책은 지금이라도 본궤도로 돌아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산업부가) 이제 와서 경제성 외에 안전성과 환경성 등을 고려했다는 핑계를 대고 있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의 구자근 의원은 “월성 1호기가 안전하지 않다는 주민 수용성에 대한 구체적 근거는 있느냐”며 정부를 몰아붙였다.

국민의힘 윤영석 의원도 “월성 1호기 수리에 7000억원이 넘는 돈이 들어갔다. 이런 비용을 매몰시키고도 장관은 일말의 책임이 느껴지지 않느냐”며 “정말 책임감도 없는 장관이라고 평가하고 싶다”고 비판했다.

세계일보

경주시 양남면 월성원자력발전소에 가동이 정지된 월성 1호기(오른쪽). 연합뉴스


민주당 정태호 의원은 “감사원이 (중간에) 감사국장을 바꿔 새로운 사람으로 감사를 했고, 산업부에서 얘기한 것처럼 공무원들을 겁박하면서까지 감사했다”며 “그러니까 감사원이 엉터리 감사를 한 게 아니다. 그럼에도 이 정도밖에 결과가 안 나온 것은 (월성 1호기 문제를) 정쟁으로 끌지 말자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러면서 “산업부는 에너지전환 정책을 더 소신 있게 해야 한다”고 감쌌다. 같은 당 신영대 의원도 “(감사 결과는) 조기폐쇄 결정의 타당성 부분 중 경제성만 중점적으로 본 내용이다. 안전성이나 주민 수용성 등은 전혀 평가요소가 아니었다”며 “야당에서 감사 결과를 왜곡되게 표현하고 있다. 감사원은 (이번 감사를) 월성 1호기 조기폐쇄의 타당성 종합결과로 볼 수 없다고 명시했다”고 강조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에너지전환 정책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여야가 ‘갑론을박’을 벌이는 과정에서 고성과 삿대질이 오가며 국감이 한 차례 파행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김정재 의원은 “지난 385일간 진실을 밝히려는 자와 은폐하려는 자의 기나긴 싸움이 있었다”며 “(그런데) 산업부는 마치 면죄부라도 받은 듯 착각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어 “대통령의 한마디에 산업부와 한수원이 온갖 개입과 조작, 위법에 나섰다”며 “청와대의 개입 의혹도 국정조사를 통해 밝혀야 한다. 정권에 충성하지 말고, 국민에 충성하라. 정년 보장해주고 죽을 때까지 연금 주는 것은 국민들이다”고 쏘아붙였다.

이에 민주당 송갑석 의원이 “근거도 없이 여기 나온 장관 등을 범죄자인 것처럼 하는 식의 질의는 매우 유감”이라고 하자 김 의원은 “동료 의원 발의에 딴지 걸고 예의가 없다”고 맞받아쳤다. 그러자 송 의원이 발끈했고 다른 의원들까지 가세하면서 장내가 아수라장이 됐다.

세계일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종합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의원이 월성1호기 감사원 감사 결과에 대한 국민의힘 김정재 의원의 질의 내용에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국민의힘은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 등 12명을 월성 1호기 경제성 평가를 조작하고 조기폐쇄를 결정한 혐의(직권남용 등)로 검찰에 고발했다.

김민순 기자 soo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