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7252 0562020102363617252 04 0403003 6.2.0-RELEASE 56 세계일보 62165766 false false false false 1603386087000 1603386111000

코로나19 충격파 속 미 4대 항공사 3분기에만 12조원대 적자

글자크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파로 미국 4대 항공사들이 3분기에만 12조원대의 천문학적인 적자를 기록했다.

아메리칸항공은 22일(현지시간) 3분기 24억달러(약 2조7000억원)의 순손실을 내 전년 동기 4억2500만달러 순이익에서 적자 전환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31억7000만달러(약 3조6000억원)로 작년 3분기 119억달러에서 무려 73% 급감했다. 코로나 19 대유행으로 여행수요가 급감하며 여름 성수기를 망친 데다 연방정부의 보조금이 끊긴 것이 결정타였다. 아메리칸항공의 3분기 실적은 이달 들어 직원 1만9000명을 대상으로 무급휴직을 시작한 가운데 나온 것이다.

사우스웨스트항공도 이날 3분기 순손실이 12억달러(약 1조4000억원)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도 17억9000만달러(약 2조원)로 지난해 3분기 56억달러에서 68% 급감했다. 앞서 3분기 실적을 발표한 유나이티드항공은 18억달러(약 2조원), 델타항공은 54억달러(약 6조1000억원)의 순손실을 각각 기록했다.

이들 네 개 항공사의 3분기 합산 순손실은 108억달러(약 12조3000억원)에 이른다.

미국 항공업계는 올해 상반기 연방정부로부터 250억달러의 지원을 받았으나, 같은 금액의 지원이 더 필요하다며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의회에 호소하고 있다. 워싱턴 정가는 항공사 추가 지원 방안을 포함한 추가 경기부양 패키지를 논의 중이지만 아직 결론을 내지 못하고 있다.

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