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6273 0232020102263616273 01 0101001 6.2.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73400000 1603373416000

윤석열 '작심발언'에 野 "추미애가 못 이기겠다", "영혼탈곡기" 응원

글자크기

윤석열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 부하 아냐"

아시아경제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겨냥해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며 '작심발언'을 쏟아낸 가운데 야당에서는 윤 총장을 향한 응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검사 출신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살다 살다 이렇게 국회의원들이 털리는 걸 처음 본다"면서 "이날 법사위 국감은 부나방들과 영혼 탈곡기 윤석열로 기억될 듯하다"고 평가했다. 이어 "아 왜 부끄러움은 우리 몫인가"라고 덧붙였다.


같은 당 김병욱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아 석열 형! 동생들 왜 저래"라는 글과 함께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13년 윤 총장을 향해 쓴 글을 게재했다.


당시 박 의원은 윤 총장을 향해 "윤석열 형! 형을 의로운 검사로 칭할 수밖에 없는 대한민국과 검찰의 현실이 너무 슬프다"며 "사법연수원 동기이면서도 긴 대화 한 번 나누질 못한 형에게 검찰에 남아 있어야 한다고, 불의에 굴하지 말라는 호소로 제대로 된 대화를 할 수밖에 없는 현실이 밉다"고 했다. 윤 총장과 박 의원은 사법연수원 23기 동기다.


그러나 이날 국감에서 박 의원은 "윤석열의 정의는 선택적 정의라고 생각한다"며 윤 총장을 몰아세우는가 하면, 윤 총장이 자신의 질의에 납득하기 어렵다는 태도를 보이자 "자세를 똑바로 앉으라"고 호통치기도 했다. 이에 윤 총장은 "그것도 선택적 의심 아니냐"며 "과거에는 저에 대해 안 그러지 않았느냐"고 맞받아쳤다.


이와 관련해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박 의원을 '박적박'(박범계의 적은 과거의 박범계)이라고 표현하며 비판했다.


아시아경제

사진=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또 조 의원은 추 장관이 "검찰총장은 법상 법무부 장관의 지휘·감독을 받는 공무원"이라고 말한 데 대해 "못 말리는 무법 장관"이라며 "여당 대표 출신이라서 검찰을 당무감사 정도 하는 당 조직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 그것도 야당 당무감사위원장. 답이 없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도 "윤 총장의 작심발언을 보니, 추 장관이 못 이기겠다"고 평가했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추 장관의 고집과 오기도 간단치 않지만, 윤 총장의 인내와 내공도 만만치 않다"며 "대결의 승리는 오기와 내공의 결판이기도 하지만, 결국은 민심을 얻는 쪽이 승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이어 "추 장관이 쓸 카드는 다 소진되었고 윤 총장의 버티기는 계속된다"면서 "민심은 곧 최후의 승자를 선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