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4849 0032020102263614849 02 0201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59703821 true true false false 1603366449000 1603368045000

추미애, '라임 수사 지연·무마' 합동감찰 지시

글자크기
연합뉴스

외출하는 추미애와 국정감사 출석한 윤석열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윤동진 기자 = 22일 오후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이 외출을 위해 경기도 정부 과천청사 내 법무부 청사를 빠져나가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 국정 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10.22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22일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와 관련해 검사들의 비위를 은폐하거나 야당 정치인에 대해 봐주기 수사를 했는지를 조사하기 위한 법무부-대검 감찰부 합동 감찰을 지시했다.

추 장관은 이날 저녁 "검찰총장과 서울남부지검 지휘부는 최근 언론 보도 전까지 검사 비위 사실을 보고받지 못해 알지 못했다고 주장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제보자 주장이 구체적인 정황과 부합하는 만큼 중대 비위가 발생했음에도 수사 검사나 보고 계통에서 은폐나 무마가 있었는지 진상을 확인하라"고 주문했다.

그는 검사장 출신 야당 정치인 수사에 대해서도 "전임 수사팀이 여당 정치인 수사와는 다른 시기와 방식으로 보고한 경위 등을 확인하라"고 지시했다.

추 장관이 이날 합동 감찰을 지시한 대검 감찰부는 조국 전 장관이 임명한 한동수 감찰부장이 이끌고 있다. 지난 9월엔 그간 검찰 조직의 문제점을 수차 지적한 임은정 부장검사가 '원포인트 인사'를 통해 연구관으로 합류했다.

앞서 윤 총장은 대검 국정감사에서 "여당과 야당 의원 관련 비위는 각각 지난 5월 7일과 21일 직접 보고를 받고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또 "야당 정치인에 대한 부분은 검사장으로부터 직접 보고를 받고 '제 식구 감싸기'란 욕을 먹지 않도록 철저히 수사하라고 지시했다"고 강조했다.

윤 총장은 검사 로비 의혹에 대해서도 "보도를 접하자마자 서울남부지검장에게 철저 조사를 지시했다"고 했다.

s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