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2730 0032020102263612730 01 0101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58304000 1603359914000

오세훈 "김종인식 톱다운 한계…野 '5룡 원탁회의' 만들자"(종합)

글자크기

'마포포럼'서 대권도전 공식화…"준비되고 검증된 필승후보"

연합뉴스

기조연설 하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마포현대빌딩에서 열린 더 좋은 세상으로 제9차 정례세미나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chc@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소속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22일 자신을 비롯해 원희룡 제주지사, 유승민 전 의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참여하는 원탁회의체를 꾸리자고 제안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김무성 전 의원 주도 모임 '마포포럼' 강연에서 "여론을 수렴해보니 잠재적 주자들이 힘을 합해 국회 소수의석의 한계를 극복해달라는 염원이 있음을 확인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들 5명의 주자가 가칭 '국가정상화 비상연대'를 만들어 정례 회동을 하고, 각자의 정책 참모들이 상설협의체를 구성해 국가적 현안에 일치된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 전 시장은 "누가 대통령이 되는가는 다음 문제"라며 "나중에는 치열하게 경쟁하더라도 일단 힘을 합쳐야 한다"고 공동 연대를 강조했다.

그는 당 지도부의 한계도 야권 주자들이 손잡고 나서야 하는 이유로 꼽았다. 변화의 동력이 김종인 비대위원장 한 명에 의존하다 보니 상명하달식 혁신이 이뤄지고, 당내에서 반발에 부딪힌다는 것이다.

오 전 시장은 "밑에서 올라오는 총의를 모아 변화를 만들기보다는 '톱다운' 방식의 변화를 만들고 있다"며 "방향에는 전반적으로 동의하는데, 당이 치열하게 노선 투쟁하고 논쟁을 거쳐 그런 방향이 설정됐다면 훨씬 더 국민을 감동시키는 데 도움이 되지 않았을까"라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은 자신을 '준비되고 검증된 필승 후보'로 자평하면서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아닌 대선에 직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이 제일 두려워하는 후보 오세훈에게 조금만 힘을 보태 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시대정신을 고민하고 대안을 준비해왔다"며 "검증된 깨끗함과 유능함, 중도 확장성을 갖췄으며, 팬덤 형성 가능성이 가장 높은 야권 주자"라고 자부했다.

특히 "물론 실수도 있었고, 실패도 있었다"며 서울시장 자진사퇴와 총선 낙선의 경험 등을 거론한 뒤 "국가 미래를 위해 몸부림치다 만든 실수, 실패였다. 훈장이면 훈장이지, 하자는 아니다"라고 역설했다.

그는 원칙과 상식이 바로 서는 국민 통합, 미래를 위한 정권교체, 계층이동 사다리 복원, 강한 대한민국 건설 등을 집권 비전으로 제시했다.

연합뉴스

기조연설 하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마포현대빌딩에서 열린 더 좋은 세상으로 제9차 정례세미나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chc@yna.co.kr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