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98563 1192020102263598563 03 0301001 6.2.0-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3339716000 1603339721000

신규 확진 121명…일주일만에 다시 세자릿수

글자크기
신규 확진 121명…일주일만에 다시 세자릿수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1명 발생해 일주일 만에 다시 100명을 넘어섰습니다.

요양병원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고, 가족, 직장 등 또 다른 감염으로 번지는 양상입니다.

보도국 연결합니다.

김장현 기자.

[기자]

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1명 발생해 누적 확진자가 2만5,543명이 됐습니다.

일일 신규 확진자는 지난 14일 110명 이후 꾸준히 두 자릿수를 보이다, 일주일 만에 다시 세자릿수로 올라섰습니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국내 지역사회 감염자가 104명, 해외유입 확진자는 17명입니다.

특히 국내 감염자는 지난달 23일 109명 이후 28일 만에 다시 세자릿수로 늘었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 62명·서울 18명·인천 2명 등 수도권에서 82명 발생해 대부분을 차지했습니다.

경기 광주와 군포의 의료기관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해 확진자가 속출한 영향이 컸습니다.

이외 충남 11명·부산 5명, 대구·강원·전북 2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완치돼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63명 늘어 누적 2만3,647명이 됐습니다.

현재 격리치료 환자는 1,443명으로 이 가운데 위중증 환자는 62명입니다.

사망자는 3명 늘어 누적 453명이 됐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요양병원, 노인주간보호센터 등에서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고, 가족과 직장 등에서 또다른 감염으로 번지는 양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해 방역수칙 준수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앵커]

독감 백신을 접종한 후 숨진 사례가 전국에서 16건 신고됐습니다.

방역당국은 아직 독감 백신을 중단할 만한 상황은 아니라는 입장이죠?

[기자]

네, 독감 백신을 접종받고 숨졌다는 신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경남 창원에서 80대, 인천에서 70대, 전북 임실에서 80대, 전남 순천에서도 80대가 숨졌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앞서 경남 창원과 경북 성주, 경북 안동, 대전 사례까지 포함하면 오늘 확인된 신고 사례만 8건에 달합니다.

전국적으로는 지난 16일부터 17건의 사례가 보고됐습니다.

방역당국은 백신 접종과 사망과의 직접적인 인과관계는 확인되지 않았기 때문에, 접종을 계속 추진한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고위험군의 경우 독감백신으로 인한 부작용보다 독감백신을 맞은 뒤 예방 효과가 훨씬 크다는 이유입니다.

현재 독감 백신 후 숨진 사례 대부분 고령이고, 기저질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방역당국은 사망자 일부에 대한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확인한다는 계획인데요.

부검에는 2주 정도 소요될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