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96440 0022020102263596440 01 0101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3335142000 1603335820000

尹 "문대통령도 별 말씀 없어…사퇴압력 있어도 소임 다할 것"

글자크기
중앙일보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의 국정감사에서 자신의 거취 문제에 대해 "거취문제는 임명권자(문재인 대통령)께서도 별 말씀이 없고, 임기라는 것은 취임하면서 국민들과 한 약속"이라며 "어떤 압력 있더라도 제가 할 소임은 다 할 생각"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은 "살아있는 권력 비리를 수사하니 여당·청와대·법무부가 윤 총장을 눈엣가시로 생각한다"며 "최근에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구치소에 있는 범죄자에 편지하나 쓰게 해서 수사지휘권을 박탈하는 현상을 만들어냈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이 사기꾼·범죄자만큼도 취급 못 받는다는 생각이 든다"며 "최근 정권에 충성해서 요직을 차지했던 검사장들이 윤 총장을 패싱 한다는 얘기가 사실이냐"고 물었다.

이에 윤 총장은 "그렇기야 하겠나"며 "저는 나름대로 열심히 한다고 생각한다"고 항간의 의혹을 받았던 검사장 등을 두둔했다.

윤 의원이 "식물 총장이란 얘기도 나온다"며 "(추 장관이) 범죄자들의 편지로 수사지휘권을 행사해서 총장의 권한 박탈하고 있다. 왜 그렇다고 생각하나, 사퇴 압력이 아니냐"고 묻자 윤 총장은 사퇴할 뜻이 없음을 다시 한 번 분명히 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