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90735 0112020102263590735 04 0401001 6.2.0-RELEASE 11 머니투데이 62258191 false true false false 1603328615000 1603328647000

美정보기관 긴급 회견 "러시아·이란 대선 개입행동"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주동 기자] 이란과 러시아가 미국 대통령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행동을 하고 있다고 미국 국가정보국과 FBI(미국 연방수사국)가 밝혔다. 미국 대선(11월3일)은 보름이 채 남지 않은 상태다.

머니투데이

미국 대선 경합주인 위스콘신주 사전 투표가 시작된 20일(현지시간) 밀워키시 사전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투표를 하고 있다.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1일(현지시간) AFP와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존 라트클리프 미국 국가정보국장은 크리스토퍼 레이 FBI 국장과 함께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말했다. 국가정보국은 미국 내 정보기관들을 총괄하는 기관이다.

라트클리프 국장은 이란, 러시아가 각각 미국 유권자 정보를 입수해 여론에 영향을 주려는 행동을 취했다고 했다.

그는 특히 "이란이 유권자들을 위협하고, 사회 불안을 부추기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피해를 주기 위한 발신자 조작(스푸핑) 이메일을 보냈다"고 지적했다. 발표에 따르면 이란은 미국 밖에서도 부정투표를 할 수 있다는 내용이 담긴 영상도 뿌렸다.

라트클리프 국장은 두 나라가 미국 유권자 정보를 악용해 "(미국 내) 혼란을 만들어 미국 민주주의에 대한 신뢰를 떨어뜨리기 위해 잘못된 정보 전달하려 했다"고 설명하며, "이런 행동들은 절박한 적들의 절박한 시도"고 비난했다.

앞서 현지에서는 민주당 지지 유권자들이 "트럼프에게 투표하지 않으면 우리가 쫓아갈 것이다"라는 내용의 '프라우드 보이즈' 민병대 이름으로 된 이메일을 받았다는 보도가 나온 바 있다.

다만 이날 두 정보기관의 발표 내용에는 이란과 러시아가 어떻게 미국 유권자 정보를 얻었는지에 대한 설명은 없었고, 러시아가 정보를 어떻게 악용했는지도 공개되지 않았다.

라트클리프 국장은 "민주주의에 적대적인 사람들의 행동에 대비하고 있으니 안심하라"고 덧붙였고, 레이 국장 역시 "미국 선거제도는 여전히 안전하다"고 강조했다.

김주동 기자 news93@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