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9948 0512020102263589948 01 0103001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27772000 1603327921000

홍준표 "김종인, MB·朴사과 검토라니…선명야당의 길로 가야, 아님 멸당"

글자크기
뉴스1

지난 15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공군본부에 대한 국정감사 참석한 무소속 홍준표 의원.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22일,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수감'에 대한 사과 등 과거청산 뜻을 밝힌 것에 대해 반대의 뜻을 분명히 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야당의 역할은 부정한 정권에 대해 국민들의 분노를 대신하는 것"이라며 "선명 야당이 (야당의) 존재 이유다"고 지적했다.

만약 "여당 2중대가 되어 여당 정책에 따라가는 2중대 정당이 되거나 여당 압제에 제물이 된 야당 과거 지도자들의 희생을, 여당에 동조 하면서 사과나 하는 행태로는 선명 야당이라고 할수도 없고 국민들의 외면만 더 깊어 질 뿐이다"고 주장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지난 21일 박근혜·이명박 전 대통령의 구속 수감에 사과하겠다고 여러차례 밝혔던 것에 대해 "과거를 명확히 청산해야 한다는 데 변함이 없다"며 "재판 중이라 (확정 판결을) 기다려보자고 했는데, 연내 할 수도 있다고 본다"라는 말로 사과 시기를 보다 앞당길 수 있음을 시사했다.

또 무소속 의원 추가 복당 여부를 묻는 질문에 "일사불란하게 보선에 맞추기 위해 (모든 힘을 쏟고 있기에) 다른 것 생각할 겨를이 없다"며 선을 그었다.

홍 의원은 이러한 김 위원장 행동이 야당 지도자가 취할 태도가 아니라며 "오늘날 야당이 갈 길은 날지 못하는 타조의 길이 아니라 창공을 높이 나는 독수리가 되어야 한다"며 외연확대에만 골몰, 집토끼마저 놓치고 선명성을 잃는 잘못을 범하지 말라고 했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