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3973 0042020102263583973 01 0101001 6.2.0-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3293602000 1603293966000

여야 "택배 노동 환경 개선"...대한통운, 오늘 대책 발표

글자크기
[앵커]
최근 택배 노동자들의 과로 등으로 인한 사망 사건이 잇따른 가운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올해 들어 노동자 5명이 숨진 CJ 대한통운을 찾아 근무 환경 등에 대한 현장 감사를 벌였습니다.

업체 측은 오늘(22일) 사과문과 함께 택배 노동자 과로 원인의 하나로 지목돼온 분류 작업 대책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는데, 국회에 발의돼있는 관련 법안 처리에도 속도가 붙을지 주목됩니다.

김대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택배업계 1위 CJ대한통운을 찾았습니다.

대형 업체인 이곳에서도 올해 택배 노동자 5명이 숨진 상황.

여야 의원들은 한목소리로 열악한 근무 환경을 지적하며 업체의 책임 있는 조치를 촉구했습니다.

[안호영 /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민주당 간사 : 택배 기사님들이 오전 6시 반에 출근해서 12시, 1시까지 대기하면서 본인들이 계속 차에 싣기 위한 분류 작업하는 걸 봤어요. 대기하고 분류하는 과정이 시간 많이 걸리고 힘들었다….]

[임이자 /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민의힘 간사 : 우리가 사실 더 열악한 데를 갔어야 하는데 이쪽은 그래도 자동화 시스템이 좀 갖춰져 있습니다. 자동화 시스템이 갖춰져 있음에도 다섯 분이나 돌아가셨는데, 더 열악한 데는 얼마나 더 힘들까….]

CJ대한통운 측은 소속 택배 노동자들의 사망 사건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과문과 함께 노동자 과로 원인 중 하나로 꼽히는 분류 작업 대책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이런 가운데 집권여당인 민주당은 택배 노동자들의 잇따른 죽음과 관련해 현장과 정책 사이 괴리가 있다며 경제부처 장관들에게 현장을 더 챙기라고 주문했습니다.

특히 산업안전보건법 등 제도의 제약을 뛰어넘는 노력과 대책은 물론 분류와 배송 업무의 이원화가 제대로 이뤄지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대표 : 비대면 사회로 전환해감에 따라 택배는 더 늘어날 것입니다. 택배업을 비롯해 우리 사회 필수노동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한 기준과 사회안전망 확보가 시급합니다.]

관련 법안은 이미 국회에 제출돼있습니다.

최근 배송 작업 중 숨진 택배 노동자의 산업재해보험 적용 제외 신청이 대필로 확인돼 논란이 되는 가운데,

재발 방지를 위해 특수고용 노동자의 산재보험 제외 신청 제도를 제한하거나 폐지하는 법안이 발의됐습니다.

또 택배 분류와 배송 업무 담당자를 구분하는 건 물론 사업자가 택배 노동자의 휴식을 보장하고 안전 대책을 마련하도록 하는 법안은 이미 지난 6월 나왔지만 지금까지 여야 간 제대로 된 논의는 없었습니다.

택배 노동자들의 열악한 근무 여건에 대한 지적은 이미 오래전부터 반복돼왔습니다.

업계와 정치권의 무관심 속에 피해를 키운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이번에는 제대로 된 대책 마련에 속도가 붙을지 주목됩니다.

YTN 김대근[kimdaegeun@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TN 이벤트 참여하고 아이패드, 에어팟 받아 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