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2837 0032020102163582837 04 0401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62258191 false true false false 1603283588000 1603283604000

美 여당대표의 반기…"대선 전 부양책 타결말라" 백악관에 경고

글자크기

대법관 인준 총력모드 차질 우려 속 트럼프 대규모 조기처리 드라이브에 '제동'

연합뉴스

미치 매코널 미국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
FILE PHOTO REUTERS/Kevin Lamarque/File Photo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 미치 매코널 미국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가 "대선 전에 협상을 타결하지 말라"며 백악관이 주도해온 대규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기부양책의 조기 처리 드라이브에 경고장을 날렸다.

트럼프 대통령의 채근 속에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협상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부양책의 입법화에 대한 열쇠를 쥔 여당의 수장이 정면으로 반기를 들면서 파열음이 불거진 셈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20일(현지시간) 펠로시 의장과 므누신 장관이 이견을 좁혀가고 있는 가운데 매코널 원내대표가 11월 3일 대선 전 경기부양책에 대한 협상 타결을 하지 말라고 백악관에 경고했다면서 이로 인해 경기부양책에 대한 2주내 처리 전망이 현저하게 낮아졌다고 3명의 소식통을 인용, 보도했다.

WP에 따르면 매코널 원내대표는 이날 공화당 상원의원들과의 비공개 오찬에서 펠로시 의장이 므누신 장관과 선의로 협상하고 있지 않다면서 자신이 백악관에 '경고'한 사실을 공개했다.

매코널 원내대표는 이와 함께 협상이 타결될 경우 에이미 코니 배럿 연방대법관 지명자 인준 추진을 흐려놓을 수 있다는 염려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화당은 민주당의 반대에도 불구, 배럿 지명자에 대해 22일 상원 법사위, 26일 상원 본회의 인준안 표결을 구상하고 있다. 배럿 지명자 인준 마무리에 당력을 결집, 단일대오를 유지해야 하는 상황에서 경기부양책 문제가 의회 내에서 추가 쟁점으로 불거질 경우 전선이 분산되면서 당내 분열만 심화시킬 수 있다는 우려인 것이다.

매코널 원내대표의 개입 시도는 므누신 장관과 펠로시 의장이 대략 2조 달러에 가까운 경기부양책에 대한 협상을 지속하는 가운데서 이뤄진 것이다.

WP는 어떠한 협상도 매코널 원내대표의 승인 없이는 법이 될 수 없다면서 백악관에 대한 그의 직접적인 경고가 향후 2주 내 입법 가능성을 위태롭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매코널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협상이 타결돼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 속에 하원을 통과할 경우 자신도 상원에 해당 부양책을 올릴 것이라면서도 시기와 관련, 선거 전에 그렇게 하겠다는 확답은 내놓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일 민주당과의 경기부양책 협상 중단을 지시했다가 "나는 솔직히 민주당이나 공화당이 제시한 것보다 더 큰 부양책을 원한다"며 협상 재개를 촉구하는 등 오락가락 행보를 보이며 대선 전 대규모 부양책에 대한 '빅딜'을 주문해왔다.

그러나 공화당 내에서는 이에 대한 반대 기류가 적지 않았다. 실제 매코널 원내대표는 진행 중인 협상과는 거리를 둬오며 대신 5천억 달러 규모의 제한적 소규모 부양안의 금주 처리를 추진해왔다. WP는 매코널 원내대표는 펠로시-므누신 협상의 일원이 아니었다고 보도했다.

매코널 원내대표의 이와 같은 '경고'에도 불구, 공화당 오찬 몇 시간 뒤 펠로시 의장은 이스라엘 방문 중 전화를 걸어온 므누신 장관과 다시 대화를 나눴고, 합의에 가깝게 다가가고 있다고 펠로시 의장측 드루 해밀 부비서실장이 전했다고 인터넷매체 악시오스가 보도했다.

해밀은 "양측은 절충안을 찾아내는 데 대해 진지하다"며 "두 사람(펠로시 의장과 므누신 장관)은 장관 귀국 후인 내일 오후에도 논의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