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1507 0242020102163581507 01 0101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275415000 1603275428000

김원웅 "'빨갱이' 소리 듣는 사람이 차기 대통령 돼야"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김원웅 광복회장이 “차기 대통령은 빨갱이 소리를 듣는 사람이 (당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광복회장은 이날 오후 경북 구미 독립운동가인 왕산 허위 선생 기념관에서 ‘광복회의 정체성 및 친일청산 과제’를 주제로 특강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김 회장은 “민족주의를 거론하며 무조건 빨갱이로 매도하는데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을 빨갱이라고 한다”라며 “따라서 ‘태극기 부대’로부터 빨갱이라고 불리는 사람이 다음에 대통령이 돼야 한다”말했다.

이어 그는 한미동맹을 두고 “미국은 한국을 친구로 인정하지 않고 졸개로 보고 있다. 한·미 간 수평관계를 유지해야 한다”며 “그러나 이런 주장을 하면 특정 정치세력과 친일에 뿌리를 둔 언론세력은 빨갱이라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데일리

김원웅 광복회장이 20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대한독립군 무명용사 추모제’에서 개식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김 회장은 “그러나 이제 깨어나고 있고 이번 선거 결과에서 나타났다. 옛날에 이상한 교육은 사람을 빼놓고 50대 이하는 ’이게 아니구나‘라며 깨어났다”라며 “나이든 사람은 스마트폰을 모른 채 보수 언론의 TV만 보지만 젊은 사람은 스마트폰으로 정보를 파악하면서 깨어나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뿐만 아니락 김 회장은 미군 주둔 국가의 소파(SOFA) 협정과 관련해 불평등을 거론했다.

그는 “미군과 독일 간 소파협정에는 미군기지에 환경오염이 있을 때 미군이 책임지고, 미군과 독일 여성 간 아이가 태어날 경우에 미군이 부양책임을 진다”며 “그러나 한국과 소파협정에는 환경오염과 신생아에 대해 미군이 책임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의원 시절에 소파협정을 독일과 일본 수준으로 높이자고 주장했으나 빨갱이라고 매도당했다”고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