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1085 0242020102163581085 01 0101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61488141 false true false false 1603273473000 1603273487000

이재명, 文대통령 비판한 유승민에 "정치 꼼수 그만하라"

글자크기
이데일리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문재인은 경제를 포기한 대통령”이라고 비난한 유승민 전 국회의원에게 “맹목적 비난 대신 전문가 다운 대안을 제시하라”고 충고했다.

이 지사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힘당 유승민 전 의원님, 맹목적 비난 말고 전문가 다운 대안 제시 기대합니다’라는 글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국민의힘 소속 유승민 전 의원이 페북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경제위기의 심각성을 알기는 아는가’, ‘경제는 포기한 대통령’, ‘고용참사’, ‘정부·기업·가계 모두 최악의 부채’ 등 원색적 비난을 쏟아냈다”며 “이는 유 전 의원이 경제 전문가라는 사실을 의심하게 할 정도로 그간 보수언론이 쏟아냈던 가짜뉴스를 그대로 옮긴 것으로, 국민들을 호도하고 있어 참으로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2016년부터 2019년까지 15세 이상 인구의 고용률은 60.6%에서 60.9%로 개선됐고, 경제활동인구인 15~64세의 고용률은 66.1%에서 66.8%로 나아졌다”며 “특히 청년층(15~29세) 고용률은 41.7%에서 43.5%로 개선됐고, 청년층 실업률은 9.8%에서 8.9%로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또 “공공일자리 역시 1년에 60세 이상이 55만 명 이상 증가하고 50세 미만은 33만 명 이상씩 감소하는 상황에서 60세 이상 일자리가 증가하는 것은 당연한 결과“라며 ”더구나 60세 이상 일자리 중에서도 70~80%는 민간에서 만들어졌으니 고용의 양이 개선된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이데일리

(사진=이재명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그는 “정부와 공기업 및 준정부기관, 가계의 채무를 모두 합한 부채의 연평균 증가 규모는 이명박·박근혜 정권 시절이 노무현 정부·문재인 정부보다 크다”라며 “특히 가계부채는 박근혜 정부에서 비약적으로 증가했으나 박근혜 경제참모를 자처하신 유 전 이원이나 국민의힘은 반성부터 하시는 것이 더 책임 있는 모습”이라고 충고했다.

이 지사는 “코로나 이후 경제 상황이 나빠졌으나 이는 한국만이 아닌 세계적 현상이고, OECD 성장률 1위로 우리나라가 가장 선방하는 것은 모두가 아는 사실이다”라며 “방역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경제생태계의 연결망이 급격히 약화된 상황에서 국가재정 투입은 필수였고 유효했다. 재정투입 역시 주요국에 비해 가장 적게 사용하고 있어 여전히 재정건전성은 가장 좋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는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가계 소비를 부양하지 않으면 자영업자와 기업이 붕괴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것은 비전문가도 알 수 있는 사실임에도, 유 의원님께서 재난 기본소득 등 소비부양책을 ‘포퓰리즘’이라 공격한 것은 현실을 외면한, 비난만을 위한 비난이라고 볼 수밖에 없습니다”라고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이 지사는 “빈약한 논리의 대통령 공격은 그저 국힘당 내 본인 입지 다지기 위한 정치 꼼수에 불과함을 현명한 국민들께서는 너무도 잘 알고 계시다”라며 “비난이 아닌, 국민들에게 공감을 얻을 수 있는 경제전문가 다운 대안을 제시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