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0786 0042020102163580786 02 0201001 6.2.0-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3272257000 1603272492000

추미애 "국민 속인 대검 저격해야"...국감 하루 전 윤석열에 직격탄

글자크기

추미애 장관 SNS에 글…윤석열·대검 직접 겨냥

야당·언론 등 수사지휘권 비판에 "맹목적 비난" 폄하

대검 국감 앞두고 '검찰 잘못' 부각 의도 해석

[앵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라임자산운용 사건 수사와 관련해 국민을 속인 대검찰청을 저격해야 한다고 강도 높게 비난했습니다.

대검 국정감사를 하루 앞두고 수사지휘권 발동의 정당성을 강조한 것으로 보이는데, 파장이 커질 전망입니다.

조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추미애 장관은 이른 아침 SNS에 글을 올렸습니다.

라임 사태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에 대한 수사를 언급하면서 윤석열 검찰총장과 대검찰청을 직접 겨냥했습니다.

추 장관은 구속된 김 전 회장을 석 달 사이 66차례나 불러 여권 정치인에 대해 캐물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야권 정치인과 검사 비위는 그 누구도 알지 못하게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수사지휘권 발동에 대한 야당과 언론의 비판은 '맹목적 비난'이라고 깎아내렸습니다.

사기꾼의 편지 한 통으로 장관이 지휘권을 발동했다고 비난하지 말고 국민을 속인 대검을 먼저 저격하라고 했습니다.

윤 총장을 향해서도 '중상모략'이라고 화내기 전에 성찰하고 사과했어야 한다고 질타했습니다.

앞서 추 장관은 윤 총장이 자신의 지휘를 따른 건 당연한 조치이며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하루 만에 윤 총장과 대검을 직접 비난하면서 검찰을 향한 공세 수위를 한껏 끌어올렸습니다.

대검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를 앞두고 검찰이 잘못해서 정당하게 수사지휘권을 발동했다는 입장을 부각하려는 의도로 해석됩니다.

당장 검찰 내부에서는 반발이 터져 나왔습니다.

대검 감찰과장을 지낸 현직 부장검사는 내부 게시판에 올린 글에서 감찰 사흘 만에 '검찰총장 관련 의혹'을 확인했다는 법무부 감찰 결과는 상대방의 마음을 꿰뚫어본다는 이른바 '궁예의 관심법' 수준이라고 비꼬았습니다.

그러면서 진정한 검찰개혁을 위해서는 앞으로 현역 정치인이 장관으로 임명돼선 안 된다고 비판했습니다.

대검은 윤 총장의 사과를 요구한 추 장관의 SNS 메시지에 특별한 입장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윤 총장은 내일 국감에 직접 출석해 라임 사태와 가족 관련 수사, 수사지휘권 수용 등 현안에 대해 자연스럽게 심경을 밝힐 것으로 보입니다.

윤 총장이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는 건 지난 8월 신임 검사 임관식 이후 두 달여 만입니다.

7년 전 국정감사 현장에서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이 외압을 행사했다고 폭로했던 윤석열 총장이 이번 국감에서 또 한 번 작심 발언을 내놓을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YTN 조성호[chosh@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TN 이벤트 참여하고 아이패드, 에어팟 받아 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