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0102 0562020102163580102 02 02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270800000 1603270935000

'얼굴 없는 그놈들' 잡혔다…7년간 중고 사기 피해액만 49억원대

글자크기

돈 돌려달라는 피해자에 ‘알몸’ 사진 요구하기도

필리핀 사무실 두고 범죄수익금 조직적으로 세탁

총책‧조직원 등 30명 검거…이 중 14명 구속 송치

세계일보

7년간 5000여 명을 상대로 수십억원대 온라인 중고물품 사기 행각을 벌인 일당이 중고장터 등에 올린 판매 게시물. 제주지방경찰청 제공


7년간 5000여 명을 상대로 수십억원대 온라인 중고물품 사기 행각을 벌인 일당 30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돈을 돌려달라는 피해자들에게 알몸 사진을 요구하거나 피해자 연락처를 무단으로 온라인에 공유해 전화를 수십 통씩 받도록 조롱을 일삼기도 했다.

제주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중고물품을 판매한다고 속이고 수십억 원을 부당하게 챙긴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및 업무 방해 혐의)로 총책 강모(38)씨 등 14명을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구속 송치했다고 21일 밝혔다. 붙잡힌 일당 중 나머지 16명은 같은 혐의를 적용해 불구속 송치했다.

경찰에 따르면 강씨 등은 2014년 7월31일부터 지난 1월18일까지 온라인 중고장터에서 이동식 주택과 가전제품, 상품권 등을 판다고 속여 피해자 5092명으로부터 총 49억원가량을 편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들은 1인당 적게는 4만원부터 많게는 3000만원까지 피해를 봤다. 실제 사무실은 필리핀에 둔 강씨 일당은 피해자를 속이기 위해 존재하지 않는 매장을 포털사이트에 허위로 등록하고 위조 신분증과 사업자등록증을 제시하며 피해자를 안심시켰다.

이들은 일명 ‘대포통장’으로 돈을 받고 수익금을 가상화폐 또는 해외거래소 등에 넣어 세탁하는 방식으로 경찰의 수사를 피했다. 범죄 수익금으로는 외제차를 사거나 필리핀 부동산에 투자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의 악행은 사기에 그치지 않고 피해자가 피해 사실을 신고하지 않도록 개인정보를 악용해 협박하기도 했다. 범행 과정에서 알게 된 피해자 주소지로 수십만원 상당의 음식을 배달시키거나 피해자 연락처를 온라인 무료 나눔 게시판에 올려 모르는 수십 명에게 전화를 받도록 괴롭히기도 했다. 피해금을 돌려달라고 요구하는 경우에는 나체로 찍은 사진을 요구하기까지 했다.

세계일보

7년 동안 5000명이 넘는 피해자에게 49억원 상당의 사기 행각을 벌인 온라인 중고장터 사기단은 피해자가 돈을 돌려 달라고 하면 알몸 사진을 보내 달라고 하는 등 2차, 3차 가해를 일삼은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지방경찰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은 2년여 기간에 걸쳐 사기 조직을 추적한 끝에 조직원 40여 명 중 30명을 검거했다. 나머지 10명은 국제형사기구 인터폴이 적색 수배 명령을 내렸다.

세계일보

오규식 제주경찰청 사이버수사대장은 “해외로 도주한 공범을 끝까지 추적해 잡고 범죄수익금 전부는 회수할 방침”이라며 “이번 수사 과정에서 확인된 다른 해외 사기 조직에 대한 수사도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유빈 기자 yb@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