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54643 0682020102163554643 02 0201001 6.2.0-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216800000 1603238857000

“尹 물러나면 로비의혹 수사 끝장” “식물총장, 버티는 것도 한계”

글자크기

檢안팎 ‘윤석열 거취’ 관심

동아일보

대검 앞엔 尹총장 응원 화환 20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정문 앞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문구가 쓰인 화환이 줄지어 서 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전날 윤 총장의 가족 사건과 라임 로비 의혹에 대한 수사지휘권을 발동해 두 사람 간 갈등이 고조되자 보수단체 회원들이 윤 총장 응원 문구를 담은 화환을 설치했다.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검찰총장이란 공직자의 본분을 묵묵히 그리고 충실히 수행하겠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9일 라임자산운용 펀드 사건, 윤석열 검찰총장의 가족과 주변 인사 사건에 대해 발동한 수사지휘권을 30분 만에 수용한 직후 윤 총장은 대검 간부를 불러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윤 총장의 한 측근은 “총장이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을 계기로 물러날 가능성은 없다”고 내다봤다. 지난해 7월 25일 2년 임기의 검찰총장에 취임한 윤 총장은 아직 9개월가량 임기가 남아 있다.

올 7월 추 장관이 신라젠 사건에 대해 수사지휘권을 처음 행사하자 윤 총장은 이 지휘권을 거부하려는 움직임을 보였다. 갈등 끝에 지휘권을 수용하면서도 총장직을 사퇴하지 않았다. 헌정 사상 첫 수사지휘권 행사를 수용한 2006년 당시 김종빈 검찰총장과는 다른 행보를 보인 것이다. 3개월 전에도 지금도 윤 총장은 사퇴할 경우 부당한 수사지휘에 정당성을 부여하게 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총장과 가까운 한 검찰 간부는 “총장이 물러나면 결국 수사 방향이 바뀌고, 박수 치는 건 라임 사건 주범과 그 비호 세력”이라고 말했다. 추 장관에 의해 총장의 지휘권이 박탈돼 새 수사팀이 구성되는 것에 대해 윤 총장은 ‘검사는 검사다’란 시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 총장이 총장직을 유지하는 한 수사팀 검사들이 권력에 대한 수사 의지를 쉽게 꺾지 않을 것이란 기대감을 갖고 있다고 한다.

검찰 안팎에서는 윤 총장이 이번에는 물러나야 하는 것 아니냐는 반대 의견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총장의 최고 권한인 일선 검찰청에 대한 수사지휘권을 일상적으로 박탈당해 이른바 ‘식물 총장’으로 버티는 것도 한계에 다다른 것이 아니냐는 것이다. 윤 총장 가족이나 주변을 수사 중인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부인이나 장모 등에 대한 모욕적 수사를 진행할 수도 있는데, 언제까지 총장이 버틸 수 있겠느냐는 전망도 있다.

윤 총장은 22일 대검찰청에 대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국정감사에 대비하고 있다고 한다. 이번 국감은 윤 총장의 임기 내 마지막 국감이다. 대검 안팎에서는 윤 총장이 결국 국감장에서 추 장관, 정부 및 여당에 대한 본격적인 역공에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한 검사는 “윤 총장이 가만히 있으면 이대로 끝이다. 폭탄 발언이 나올 수 있다”고 했다. 또 다른 검사는 “더 이상 잃을 것도 없지 않냐”고도 했다. 한 검찰 고위 간부는 “이번 국감을 지켜봐 달라. 국민들이 결국 판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총장은 2013년 10월 열린 국감장에서 국가정보원의 댓글 조작 사건에서 수사 방해 외압이 있었다는 발언을 쏟아낸 적이 있다. 윤 총장은 ‘개인에게 충성하지 않느냐’는 한 의원의 질의에 “저는 검찰을 대단히 사랑한다.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는 취지로 답했다. 윤 총장은 자신의 의사에 반하는 추 장관의 인사 강행 직후인 올 8월 신임 검사 신고식에서 “헌법의 핵심 가치인 자유민주주의는 독재와 전체주의를 배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배석준 기자 eulius@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