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52564 0022020102063552564 01 0101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63500193 false true false false 1603194362000 1603229961000

홍준표 “국민의힘, 라임·옵티머스 특검 못 받아내면 문 닫아야”

글자크기
중앙일보

질의하는 홍준표 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20일 국민의힘을 향해 “지금 드루킹 특검때와는 다른 이 좋은 호기에 라임·옵티머스 특검을 받아내지 못한다면 야당은 문을 닫아야 한다”고 했다. 라임·옵티머스 사건을 둘러싸고 국민의힘 안팎에서 ‘강한 야당’을 주문하며 지도부 흔들기가 이어지는 형국이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야당은 국민의 분노를 대신해야 제대로 된 야당 대접을 받는다”며 특검 관철을 촉구했다.

그는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김성태 원내대표 시절을 거론하며 “문재인 정권 초기 그 서슬 시퍼렀던 시절에도 김 원내대표는 노숙 단식투쟁으로 드루킹 특검을 관철한 바 있었다”고 상기시켰다.

이어 “그후 황교안·나경원 체제는 ‘드루킹상선특검’을 추진하지 않고 그대로 뭉개는 바람에 정국 주도권을 잃고 끌려다니다가 장외투쟁 시늉만 하고, 패스트트랙 사건으로 전·현직 의원 24명을 법정에 세웠다가 종국에는 총선에 참패했다”고 특검과 야당의 성패를 연결지었다.

홍 의원은 “여당의 ‘방탄 국정감사’와 야당의 ‘맹탕 국정감사’에 국민이 분노하고 있는 마당에 라임·옵티머스 특검까지 관철하지 못하면 야당은 2중대 정당이라는 비난을 면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중앙일보

사진 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당 지도부가 당력을 총동원해 전면에 나서서 라임·옵티머스 특검을 반드시 관철해 달라”며 “그 사건은 문재인 정권 몰락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