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52473 0032020102063552473 02 0204003 6.2.0-RELEASE 3 연합뉴스 58659188 true true false false 1603193943000 1603196334000

검찰, '옵티머스 로비스트' 2명 피의자로 소환(종합)

글자크기

신모 전 연예기획사 대표와 동업 관계

연합뉴스

옵티머스 사건 수사(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옵티머스의 핵심 로비스트로 알려진 신모 전 연예기획사 대표와 함께 로비를 벌인 것으로 의심되는 동업자 두 명을 잇달아 소환했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주민철 부장검사)는 신 대표와 함께 옵티머스 측 로비스트로 활동한 혐의를 받는 사업가 기모 씨와 김모 씨를 최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두 명은 신 대표와 함께 김재현(50·구속) 옵티머스 대표가 마련해 준 서울 강남구 N타워 소재 사무실을 사용하며 옵티머스의 이권 사업을 성사시키기 위해 정·관계 인사에게 불법 로비를 시도했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검찰은 지난 16일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경인본부, 대신증권과 함께 N타워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출입자 기록부와 폐쇄회로(CC)TV 자료 등을 확보했다. 또 기씨와 김씨의 휴대전화도 압수해 분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씨는 지난해 기씨 등과 함께 충남 금산에 한국마사회 장외발매소·금산 온천 패밀리파크 건립 사업을 벌였다.

당시 사업은 기씨가 대표인 M 시행사가 건설을 맡고 옵티머스가 투자사로 참여해 1천350억원가량의 자금을 대기로 했으나, 지역 의회의 반대로 무산된 것으로 전해졌다.

기씨는 최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신씨가 평소에 자기 인맥을 과장해 이야기하고 다니긴 했지만, 로비를 할 인물은 아니다"라며 의혹을 부인했다.

하지만 검찰은 옵티머스 측 관계자들로부터 기씨와 김씨 등이 신씨와 함께 옵티머스 측 로비스트로 활동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해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juju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