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49339 0032020102063549339 02 0201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183652000 1603183666000

여성 2명 살해 최신종에 사형 구형…"사회에서 격리해야"

글자크기
연합뉴스

실종 여성 연쇄살인범 31살 최신종(CG)
[연합뉴스TV 제공]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검찰이 '여성 2명 살해' 최신종(31)에게 사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최신종의 범행 이후 태도, 재범의 가능성 등을 들어 사회와의 격리 필요성을 강조했다.

20일 전주지법 제12형사부(김유랑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피고인은 (자신의 행위를) 변명하고 합리화하고 있다"며 "단 한 번이라도 피고인이 피해자들에게 사죄했더라면 이렇게 마음이 무겁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피고인은 개전의 정이 없고 피해자들을 살해하고 유기하고 강간하고 돈을 빼앗는 등 태도가 매우 불량하다. 사회에서 격리할 필요성이 너무 있다"며 재판부에 사형을 요청했다.

d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