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40804 0182020102063540804 01 0104001 6.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3171248000 1603258701000

정청래 "秋 강단있다" 김근식 "맞다, 노무현 탄핵도…"

글자크기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번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대해 "강단 있고 속시원한 법무부 장관"이라고 치켜 세우자,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추 장관은) 노무현 탄핵도 '강단있게' 밀어붙였다"고 비꼬았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 교수는 20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맞습니다, 맞고요. 추 장관의 강단은 알아줘야지요"라고 말했다.

앞서 정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 장관을 향해 "이렇게 강단있고 속시원한 법무부 장관은 처음본다"며 "정의와 법질서를 바르게 세워주길 바란다. 추 장관을 응원한다"고 밝혔다.

이에 김 교수는 "노무현 탄핵도 '강단있게' 밀어붙이고 참회의 삼보일배, 국회 환노위원장 시절 민주당 의원 못들어오게 막고 '강단있게' 법 통과, 아들 휴가비리에도 끄떡없이 27차례의 거짓말까지 해가며 무혐의로 '강단있게' 정리했다"며 "문 정권 방패막이로 권력비리 수호자로 이번에도 '강단있게' 역사에 길이 남을 수사지휘권을 발동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강단있게 밀어붙였던 탄핵의 죄를 씻기라도 하듯이 지금은 친문의 선봉장으로 초절정 강단을 보여주고 있다"며 "이 정도면 강단이 아니라 오기다. 강단이 있는 게 아니라 개념이 없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추장관 강단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이제 국민들이 '강단있게' 문정권을 심판할 것"이라고 말했다.

[맹성규 기자 sgmaeng@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