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26181 0142020102063526181 01 0101001 6.2.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148747000 1603156440000

진중권 “秋 지휘권 발동..이제 웃음도 안 나와”

글자크기
"저쪽에서 의인으로 내세우는 사람들은 모두 전과자들"

파이낸셜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수사지휘권 발동을 한 데 "이제 웃음조차 안 나온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20일 진 전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수사지휘권 발동이 개똥처럼 흔해졌고 국가 시스템이 무너져내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저쪽에서 '의인'으로 내세우는 사람들은 하나같이 사기전과가 있는 사람들 검언유착 공작의 제보자도 그렇고 라임펀드의 김봉현도 그렇고 한명숙 복권운동의 증인들도 그렇고”라고 말했다.

이어 “법무부장관이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근거도 두 번 다 사기꾼의 증언"이라며 "재미있는 나라다”라며 개탄했다.

진 전 교수는 “진실은 게을러서 맨 나중에 온다"며 "그래서 우리에게 인내를 요구한다. 언젠가는 올 테니 마음을 편히 가지세요”라고 말했다.

#진중권 #추미애 #수사지휘권
csy153@fnnews.com 최서영 인턴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