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7568 0432020100263147568 04 0401001 6.1.20-RELEASE 43 SBS 62258191 true true false false 1601591097000 1601591166000

난장판 토론 후 지지율 "트럼프 41% · 바이든 54%"

글자크기
<앵커>

난장판이었다는 혹평을 받은 미국 대선 첫 번째 TV토론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토론을 더 잘했고, 지지율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을 10%포인트 이상 앞선 걸로 나타났습니다.

최호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미국 CNBC와 체인지 리서치는 TV토론이 벌어졌던 지난달 29일 밤부터 30일까지 미국 유권자 925명을 상대로 여론조사를 벌였습니다.

오차범위 ±3.22%포인트에서 응답자의 54%는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를 지지한다고 답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한다는 응답자는 41%에 그쳤습니다.

TV토론에 대해서는 53%가 바이든 후보가 더 잘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나았다는 29%였습니다.

특히 응답자의 77%는 1차 토론이 자신들이 미국인임을 자랑스럽게 느끼지 못하게 했다고 답했습니다.

그럼에도 이번 토론으로 지지 후보에 대한 생각을 바꿨다는 응답자는 2%에 불과했습니다.

한편, 토론에서 양측 후보가 상대 발언을 방해한 횟수는 93차례로, 이 가운데 71번은 트럼프 대통령이었습니다.

미 대선토론회는 상대 발언을 방해할 경우 해당 후보의 마이크를 끄는 등의 토론 규칙 변경을 검토하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자신이 "1차 토론에서 쉽게 이겼다"며 "왜 2, 3차 토론 규칙을 바꾸는 걸 허락하겠냐"면서 반대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최호원 기자(bestiger@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