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5906 0562020100163145906 02 0201001 6.1.19-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549193000 1601549208000

이외수 장남 "입원중인 아버지 생일상에 삶은 계란 올릴 수 없어 마음 아프다"

글자크기

이씨 생일상에 삶은 계란이 올라가는 이유로 "가난하셨던 어린 시절, 길 바닥에 떨어져 있던 삶은 계란을 주워 먹고는 너무나 맛있어서 눈물이 다 날 지경이었다는 말씀에 어머니가 해마다 삶은 계란을 생신상에 올려드린다"

세계일보

투병 중인 소설가 이외수. 이외수 SNS 캡처


소설가 이외수의 장남 이한얼씨가 추석이자 이씨의 생일을 맞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아버지의 회복 상황을 전했다.

이외수 작가는 3월22일 오후 6시께 강원 화천군 상서면 다목리 감성마을에서 뇌출혈로 쓰러진 뒤 한림대 춘천성심병원에서 수술을 받고 몇 주만에 의식을 되찾는 등 빠른 회복세를 보였다.

이씨는 재활병원으로 옮겨져 재활 치료를 이어가고 있지만 음식물을 섭취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연하장애와 최근 폐렴을 앓는 등 예상보다 회복세가 더딘 것으로 전해졌다.

한얼씨는 "음력 8월 15일은 추석이자 아버지의 생신이라 가족에게 의미가 크다"며 "입원 중인 아버지 생일상에 삶은 계란을 올릴 수 없어 마음이 아프다"고 언급했다.

이씨 생일상에 삶은 계란이 올라가는 이유로 "가난하셨던 어린 시절, 길 바닥에 떨어져 있던 삶은 계란을 주워 먹고는 너무나 맛있어서 눈물이 다 날 지경이었다는 말씀에 어머니가 해마다 삶은 계란을 생신상에 올려드린다"고 덧붙였다.

한얼씨는 이어 "지금도 건강 상태가 썩 좋진 않으시지만 많은 분들이 아버지의 소식을 기다려 주고 계시고 또 기도해 주고 계셔서 더이상 미룰 수가 없었다. 기다리시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앞으로는 좋은 소식이든 나쁜 소식이든 자주 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