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5848 0012020100163145848 01 0101001 6.1.20-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548560000 1601548928000

홍준표 “국민의힘 초선, ‘80대 노정객’에 찬성…영남 중진은 배제”

글자크기
[경향신문]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1일 “80대 노정객의 당 개혁은 찬성하고 60대 중신(重臣)은 반개혁적이라는 어처구니없는 일부 초선들의 사고에 참으로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자신의 복당에 거부감을 보이는 일부 초선 의원들을 겨냥한 메시지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나는 당 개혁에 단 한 번도 반대한 일이 없고 오히려 내가 당을 운영할 때 하지 못했던 일을 지금 당이 하는 것으로 알고 그냥 지켜보고만 있을 뿐”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80대 노정객’은 김 비대위원장을, ‘60대 중신’은 홍 의원 자신을 각각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경향신문

무소속 홍준표 의원. 권호욱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 의원은 “영남을 기반으로 한 당이 영남 출신 중진들을 배제하고 어찌 정권을 되찾아올 수 있겠나”라며 “나라는 이 꼴로 몰락해가고 있는데 아직도 우리는 하나가 되지 못하고 소아(小我)에만 집착해 지리멸렬한 야당으로 가고 있는 것 같아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미지 정치로 나락으로 떨어져 막장까지 간 당이 어찌하여 아직도 문재인의 프레임에 갇혀 허망한 이미지 정치에만 안주하려 하나”라며 “나는 오로지 나라를 바로 세우는 일에만 관심이 있지 당권에는 전혀 관심이 없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즐거운 추석날 이런 글을 올려서 죄송스럽기 그지 없으나 잘못된 오해를 불식하기 위해서 불가피했다는 것을 양해 바란다”고 말했다.

김지환 기자 baldkim@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