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0705 0232020100163140705 01 0104001 6.1.2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508740000 1601508756000

하태경 “文정권, 北 비위 맞추느라 개인의 존엄 짓밟아”

글자크기

“야만적인 불공정 저절로 안 사라져…굴복하지 않을 것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30일 북한의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 “북한의 권력은 IS 테러집단 수준으로 전락했고, 남한의 권력은 그 정권 비위를 맞추느라 한 개인의 존엄을 무참히 짓밟고 있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힘없는 한 개인에 대한 남북 두개 권력의 잔혹한 합동 폭력을 목격하고 있다”며 “국가는 국민에 봉사하는 기구가 아니라 국민을 공격하는 흉기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 의원은 “국가는 국민을 위한 도구여야 한다고 강변해오던 왕년의 민주투사들은 무고한 시민을 범죄자 만드느라 혈안이 됐다”며 “말만 번드르르한 문재인 대통령은 정작 위기가 닥칠 때는 투명인간 같은 존재였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이 정권에게 추·국·향(추미애 법무부장관··조국 전 법무부장관·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법원 판결 전에는 무죄 추정자이지만 일개 평범한 국민은 유죄 추정”이라며 “이 야만적인 불공정은 저절로 사라지지 않습니다. 다시 한 번 각오와 결의를 다진다.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