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9224 0142020093063139224 04 0401001 6.1.2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62441385 false true false false 1601477073000 1601477112000

日 "현금화 안 한다는 확약해야 스가 총리 방한"

글자크기
한일정상회담 개최 놓고 신경전 시작
한국 정부, 올 연말 한중일 정상회담 개최 추진
日 현금화 추진되는데 총리 방한은 어려워


파이낸셜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로이터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조은효 특파원】 한·일 정상회담을 하려면 징용 가해 기업인 일본 기업의 자산을 매각하지 않는다는 확약을 해야 가능하다는 일본 외무성 간부의 발언이 나왔다. 현재 한국 정부는 올 연말 개최를 목표로 서울에서 한·중·일 정상회담 개최를 추진 중인데, 이런 약속을 하지 않으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한국을 방문하지 않을 것이란 얘기다.

30일 교도통신은 외무성 간부가 기자단에 스가 총리의 한·중·일 정상회담 참석 문제에 대해 이런 입장을 드러냈다고 보도했다. 그는 "언제 (일본 기업 자산이) 현금화(매각)되더라도 이상하지 않은 상황에서, 총리가 한국을 방문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밝혔다.

방한 후 현금화가 진행된다면, 스가 총리로서도 정치적 부담이 따를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방한을 지렛대로, 한국 정부의 양보를 이끌어내려는 의도도 엿보인다.

스가 총리는 지난 24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회담에서 "매우 엄중한 상황인 양국 관계를 그대로 방치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양국 관계 개선의 계기를 한국 측이 만들어주길 바란다는 입장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징용 배상문제의 해법을 한국 측이 제시해야 한다는 것이다.

지난해 한·중·일 정상회담(중국 개최) 당시 한·일 정상회담이 성사되기까지 상당한 진통이 있었던 것처럼, 올해 한·일 정상이 마주하는 데에는 그 이상의 외교 노력과 신경전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정상회담에 앞서서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연장과 일본의 수출규제 철회 연계 협상이 있었으며, 여기에 의회외교까지 가세했었다. 올해는 징용 피해자들의 한국 내 일본 기업의 자산 매각 움직임이 더해지면서 더욱 어려운 코스로 접어들었다.

한편 스가 총리는 취임 후 첫 해외 방문지로 베트남과 인도네시아를 검토 중이다. 시기는 이르면 다음달 중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2년 12월 당시 아베 신조 총리 역시 첫 해외 방문국으로 두 나라를 택했었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