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코로나로 달라진 추석…추모공원 문닫고 시골집 '쓸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이번 추석은 코로나 충격이 시작된 뒤 첫 명절입니다. 국립묘지를 비롯해 전국 모든 추모관이 문을 닫았고, 자녀들이 내려오지 않은 시골마을도 전에 없이 쓸쓸했습니다.

코로나 속의 추석풍경은 서영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북 의성의 김송미 할머니. 일찌감치 가족들에게 찾아오지 말라는 영상 편지를 썼습니다.

영상 편지
"올 추석에는 코로나 때문에라도 올 생각 하지 말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