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7056 0102020093063137056 04 0401001 6.1.20-RELEASE 10 서울신문 62258191 false true false false 1601450989000 1601874671000

“차라리 사무엘 잭슨이 진행을…”, ‘진흙탕’ 美대선 토론에 혹평 봇물

글자크기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9일(현지시간) 미 대선 TV토론이 인신공격과 설전으로 얼룩지며 토론 진행자인 폭스뉴스 앵커 크리스 월리스에게도 비판이 제기됐다. 인터넷 상에는 마블 히어로 영화 등으로 유명한 배우 사무엘 잭슨 등이 진행하는 게 차라리 낫다는 농담이 나올 정도였다.

미 정치매체 폴리티코는 이번 첫 TV토론이 끝난 뒤 제기된 월리스에 대한 비판 여론을 전하며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토론을) 방해하는 것을 여러번 제지했지만 멈추게 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이날 트럼프는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의 발언 중에 계속 말을 끼어들었고, 월리스는 이를 제지하느라 진땀을 흘려야 했다. 월리스는 “토론 규칙을 지키라”, “지금은 바이든 발언 차례”라고 수차례 얘기하며 토론을 본궤도에 올리려고 시도했지만, 아예 시작전부터 ‘막무가내 전략’을 들고 나온 듯했던 트럼프를 막을 수는 없었다.

이날 토론은 상대에 대한 존중도 없었다. 트럼프는 바이든에게 “반에서 성적이 가장 나빴다”고 조롱했고, 바이든도 트럼프를 향해 ‘광대’, ‘푸틴의 꼭두각시’ 등 막말을 쏟았다.

토론이 끝나고 올리버 다시 CNN 기자는 “월리스가 초반부터 토론의 주도권을 잃었다”면서 “그가 트럼프에게 토론 규칙을 존중해달라고 하는 모습은 부모가 통제불능인 아이에 간청하는 것처럼 보였다”고 꼬집었다. 레스터 홀트 NBC 방송 앵커도 토론에 대해 “우리가 뭘 보고 있었던 건지 표현하기가 어렵다. 할 말을 잃었다”고 말했다.

이날 인터넷상에는 코미디언 배우이자 종합격투기 대회 해설자로 유명한 조 로건이나 할리우드 배우 사무엘 잭슨이 토론을 진행하도록 하라는 풍자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트럼프는 “조 로건에게 진행을 맡기라”는 글을 리트윗하며 이날 월리스의 진행에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서울신문

미 대선 첫 토론-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6년 이미 한차례 토론을 진행한 바 있는 베테랑 방송인 월리스조차 비판을 받으며 15일과 22일 예정된 2·3차 토론에 대한 걱정도 벌써부터 나온다. 또다른 트윗에는 “마이크를 묵음처리하지 못하면 다음 진행자가 할 수 있는 게 무엇이 있느냐”는 글도 올라왔다.

한편 이날 토론 후 CNN 방송과 여론조사 기관인 SSRS가 진행한 “누가 더 토론을 잘했느냐”는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60%는 바이든을, 28%는 트럼프를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