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6977 0562020093063136977 01 0101001 6.1.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450601000 1601450610000

추미애 "제보자 주장 정쟁도구로 삼은 세력들 엄중 경고"…국민의힘 "적반하장에 기가 찰 노릇"

글자크기

국민의당 "부정과 부조리, 비상식적인 짓을 해도 내 편이기만 하면 무조건 보호받는 나라가 대통령께서 꿈꾸었던 나라는 아닐 것"

세계일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들의 군 휴가 특혜 의혹과 관련해 검찰로부터 무혐의 처분을 받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30일 "제보자의 일방적인 주장을 검증하지 않고 단지 정쟁의 도구로 삼은 무책임한 세력들은 반드시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한다"며 경고하고 나섰다. 이에 국민의힘은 "적반하장에 기가 찰 노릇"이라며 반박했다.

추 장관이 이날 오전 8시쯤 페이스북에 국민에게 사과의 뜻을 밝히면서도 야권과 언론을 향해 유감을 표명했다. 검찰의 무혐의 처분 이후 이틀 만에 반격에 나선 것이다.

추 장관은 아들 서모씨(27)의 군 휴가 특혜 관련 의혹에 대해 "정치공세의 성격이 짙은 무리한 고소·고발로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력을 소모한 사건"으로 규정하고, "무책임한 세력들은 반드시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합당한 사과가 없을 시 후속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했다.

언론을 향해서도 "보도 양태에 깊은 유감을 보내지 않을 수 없다"며 "사실과 진실을 짚는 대신 허위의 주장을 그대로 싣고 나아가 허위를 사실인 양 보도한 다수 언론은 국민에게 커다란 실망과 상처를 줬다"고 말했다.

'무책임한 세력'이 누구인지는 직접 밝히진 않았지만 국민의힘 등 야권과 보수 언론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방귀 낀 X이 성낸다'라는 말이 있다. 추 장관의 적반하장에 기가 찰 노릇"이라고 밝혔다.

장 의원은 이어 "추 장관이 수사 관련 자료가 공개돼 자신의 거짓말이 탄로가 나자, 사과는 커녕 국민과 언론을 향해 겁박까지 하고 나섰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또 "'반드시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한다' 라구요"라고 반문한 뒤 "국민 앞에서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했던 거짓말부터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추 장관은 '합당한 사과가 없을 시 후속 조치를 취할 것' 이라며 협박도 서슴지 않는다"며 "저희들이 하고 싶은 말이고, 추 장관이 했던 거짓말에 대해 합당한 사과가 없을 시, 국민과 함께 후속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근식 경남대 교수도 이날 페이스북에 "추 장관님이 국민에게 거짓말한 것부터 사과해야 한다"며 "먼저 죄없는 젊은이를 거짓말쟁이로 낙인찍은 것을 사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추 장관이 '검찰개혁 완수'를 언급한 것과 관련해선 "제발 이제는 검찰개혁이란 말 좀 그만하라"며 "국민들은 이제 검찰개혁이라 쓰고 '검찰 길들이기'라고 읽는다"고 덧붙였다.

안혜진 국민의당 논평에서 "부정과 부조리, 비상식적인 짓을 해도 내 편이기만 하면 무조건 보호받는 나라가 대통령께서 꿈꾸었던 나라는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