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5158 0562020093063135158 01 0101001 6.1.20-RELEASE 56 세계일보 56680987 false true false false 1601439794000 1601445569000

靑 “‘북한 입장 살피느라 발표 늦었다’?... 명백한 오보”

글자크기
세계일보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청와대는 30일 서해상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정부가 ‘북한 입장을 먼저 알아보느라 시간을 허비했다’는 취지의 일부 언론 보도는 “명백한 오보”라고 주장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지난 23일 새벽 청와대에서 열린) 관계장관회의는 단편적인 첩보들을 공유해 신빙성을 확인하는 과정이었다”며 “북한에 먼저 알아보자는 언급이 있었다는 보도는 명백한 오보”라고 밝혔다.

앞서 한 언론은 당시 관계장관회의에서 ‘우리측 민간인 피격 사건 관련 첩보의 신빙성에 대해 북측에 확인을 해보고, 반응이 없으면 그때 우리가 분석한 정보로 발표하자’는 결론을 내렸다고 전했다.

강 대변인은 정부가 피격 당시 정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했으며 북한 통지문의 설명이 잘못됐다는 점을 알고 있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그는“우리 군이 획득한 첩보 사항에 ‘사살’, ‘사격’ 등의 용어는 없었다”며 “총격을 했을 정황, 불태운 정황 등이 보였을 뿐이며, 이 역시 단편적인 여러 첩보를 종합 분석해 상당한 시간이 지난 뒤 재구성한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런데도 일부 보도는 마치 군이 폐쇄회로(CC)TV로 들여다보듯 실시간 파악을 하고 있었음에도 정부가 대응하지 않은 것처럼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며 “이에 대해 국방부도 법적 대응을 검토 중임을 밝혔다”고 덧붙였다.

앞서 국회 국방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민홍철 의원은 전날 tbs 라디오에 출연해 “(북한군이) ‘어떻게 처리할까요?’ 보고하는 과정에서 갑자기 ‘사격을 하라’ 그래서 고속단정이 와서 사격을 했다고 저는 보고 받았다”고 전했다.

송민섭 기자 stso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