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4546 0042020093063134546 02 0201001 6.1.20-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1434609000 1601435289000

"절반으로 줄어든 열차·버스 귀성객"...한산한 추석 연휴 첫날

글자크기
[앵커]
추석 연휴 첫날인 오늘, 전국 기차역과 버스터미널에는 본격적인 귀성 행렬이 시작됐습니다.

하지만 이번 추석은 코로나19 탓에 예년에 비해 열차와 버스 귀성객들이 절반으로 줄어들었는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귀성길 상황 살펴보겠습니다. 손효정 기자!

지금 손 기자가 나가 있는 서울역, 보통 때라면 굉장히 붐빌 텐데 지금은 어떤가요?

[기자]
네, 벌써 연휴 첫날 점심시간이 되었는데요.

이곳 서울역엔 고향으로 향하는 귀성객들의 발걸음이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제 뒤로 보이는 전광판에 나와 있듯이, 주요 하행선 열차는 대부분 매진됐습니다.

하지만 예년 만큼 서울역은 귀성객들로 북적이진 않는데요.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열차 복도 쪽은 제외하고 창가 좌석만 사용할 수 있게 되면서 좌석 자체가 절반으로 줄어들었기 때문입니다.

코레일은 오늘 하루 전체 34만1천 석 가운데 절반인 17만8천 석만 운행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조금 뒤에 예매율이 새로 집계될 예정인데요.

오늘 아침 8시 기준으로 하행선 예매율은 92.4%에 달합니다.

경부선은 95%, 호남선은 92.7%, 전라선은 96.1%의 예매율을 기록했습니다.

이번엔 입석도 모두 없어졌기 때문에 현장에서 표를 살 방법이 사실상 없다고 볼 수 있습니다.

미리 표를 사지 못하셨다면,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하시는 편이 좋을 것으로 보입니다.

고속버스를 이용하는 귀성객들은 예년과 비교해 많이 줄어들었는데요.

오늘 오전 11시 기준, 하행선 전체 예매율은 53%, 부산 노선은 70%, 광주는 45%에 그쳤습니다.

다만 시간이 지나면서 버스를 이용하는 귀성객들이 조금씩 늘어나고 있습니다.

[앵커]
사회적 거리 두기로 열차와 버스 이용 방법도 달라졌는데 구체적으로 안내해주시죠.

[기자]
네, 열차와 버스를 이용하실 경우 방역 수칙을 반드시 지키셔야 합니다.

먼저, 열차 안에서는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한 뒤 발열 확인을 받고 손을 소독해야 승차장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입석은 불가하고, 창가 좌석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고속버스터미널에서도 열화상 카메라가 운영되고 있는데, 체온이 37도가 넘는 이용객은 다시 발열 검사를 받고 문진표를 작성해야 합니다.

열차와 버스 안에서는 마스크를 계속 착용해야 하고 거리 두기를 하고 앉아야 합니다.

자리에서 음식물 섭취 또한 모두 금지됐습니다.

모처럼 가족을 만나러 가는 길,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키며 안전한 연휴 되시길 바랍니다.

지금까지 서울역에서 YTN 손효정[sonhj0715@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로나19 이겨내자!" 응원 메시지 남기고 치킨 기프티콘 받아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