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3556 0242020093063133556 03 0308001 6.1.2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430094000 1601430113000

니콜라 성범죄 의혹에 GM도 손절하나…"협상 시한 연기"

글자크기

12월 3일로 협상 시한 연기

니콜라 주가는 급락…상장 이후 최저치

[이데일리 이광수 기자] 미국의 자동차 업체 GM(제너럴모터스)가 추진했던 수소차 업체 니콜라(NKLA)에 대한 투자 계획을 재검토하기로 했다. 사기 의혹에도 의연한 입장을 보였던 GM이 창업자 트레버 밀턴의 성범죄 의혹까지 더해지자 신중한 입장으로 돌아선 것으로 보인다.

30일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GM과 니콜라는 현지시간으로 30일 지분 투자 협상을 마무리지을 예정이었지만 마감 시한을 오는 12월 3일로 미뤘다. 줄리 휴스턴-러프 GM 대변인은 “니콜라와의 거래는 아직 종결된 게 아니다”며 “여전히 논의를 계속하고 있으며 적절하거나 필요한 경우 추가로 업데이트해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트레버 밀턴 니콜라 창업자


니콜라는 밀턴에 지난 2015년 설립한 수소차 회사다. 제2의 테슬라로 주목받으며 한때 포드의 시가총액을 뛰어넘기도 했다. 하지만 공매도 업체 힌덴버그 리서치가 보고서를 통해 사기 의혹을 제기했고, 현재 미 법무부와 증권거래위원회(SEC)로부터 조사를 받고 있다.

밀턴이 사기 의혹으로 회장직을 사임한 뒤에도 “니콜라와 협업 계획은 변함이 없다”고 밝혔던 GM이 밀턴의 성추행 의혹까지 더해지자 신중한 입장을 취한 것이다.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밀턴의 사촌 여동생 오브리 페린 스미스와 밀턴의 업무보조원으로 있던 익명의 여성 A씨가 15세 때 밀턴에게 성희롱을 당했다면서 유타주 당국에 각각 고소장을 제출했다.

GM은 미 법무부와 SEC의 조사 결과, 밀턴의 성추행 수사 결과 등에 따라서 니콜라와의 협업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표면적으로는 협상 시한을 연장했지만, 외신에서는 양측이 협상을 파기할 가능성도 있다고 보도했다. 니콜라를 둘러싼 논란의 사안의 중요성이 작지 않고 최근 주가도 급락하는 상황이어서다.

29일(현지시간) 니콜라의 주가는 전거래일보다 7.36% 급락한 17.88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6월 상장 이후 최저치다. 월가에서는 니콜라 주가가 주당 5달러선까지 추락할 수 있다는 부정적인 전망도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