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1951 0032020093063131951 04 0401001 6.1.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423051000 1601423058000

온몸 문신한 프랑스 '뱀 선생님' 6세 미만 아동 수업금지

글자크기
연합뉴스

온몸 문신 프랑스 교사 6세 미만 수업 금지
[파리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얼굴, 팔, 혀는 물론 눈까지 검게 문신한 프랑스 교사가 더는 유치원생들을 가르칠 수 없게 됐다.

지난 2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파리 남부 교외 팔레조의 한 초등학교에 근무하는 실뱅 엘렌(35)은 지난해 학부모로부터 항의를 받았다.

만 세 살 자녀를 둔 한 학부모들이 아이들이 엘렌의 문신을 본 뒤 밤에 악몽을 꾼다고 교육 당국에 민원을 제기했고, 당국은 몇 달 뒤 엘렌에게 6세 미만의 유치원생들을 가르치지 말라고 통보했다.

교육 당국 대변인은 "영유아는 엘렌의 문신을 보고 겁먹을 수 있다"며 "이번 조치는 당사자와도 합의한 사항"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온몸에 문신한 프랑스 교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학교 측은 엘렌에게 만 6세 이상의 학생만 교육하도록 지시했다.

파리에서 태어난 엘렌은 영국 런던에서 교사로 근무하던 27세 때 처음 문신을 했다. 이후 그는 혀를 포함한 몸 전체에 문신했고, 심지어 안구의 흰자 부분까지 까맣게 물들였다.

이처럼 온몸에 문신하는데 총 460시간이 걸렸고, 비용도 3만5천 파운드(약 5천200만원)나 들었다고 한다.

엘렌은 "보통 사람과 다른 모습을 한 사람도 받아들여야 한다는 것을 학생들에게 가르치고 싶었다"며 "그렇게 배운 학생들은 훗날 인종차별이나 동성애 혐오를 하지 않는 개방적인 어른으로 자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문신은 나의 열정을 보여준다. 6세 미만 학생은 교육할 수 없게 됐지만, 앞으로도 아이들을 열심히 가르치면서 살고 싶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온몸에 문신한 프랑스 교사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logo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