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13989 0372020092963113989 01 0101001 6.1.19-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343511000 1601343518000

한전공대 모집정원 1000명…2022년 3월 개교 예정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나주 혁신도시 인근에 조성될 (가칭)한전공대 부지. [전남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무안)=박대성 기자] 에너지 특화 이공계명문대학을 지향하는 (가칭)한전공과대학교가 오는 2022년 3월 개교와 함께 신입생 모집을 준비하고 있다.

전남도(지사 김영록)에 따르면 연내에 한국전력과 대학 소재지인 나주시와 협의를 거쳐 도시관리계획 변경을 마치고, 실시계획 인가와 건축허가 등 인·허가 기간을 신속히 마무리해 내년 5월에 착공해 2022년 3월 개교와 함께 학부와 대학원 신입생을 모집한다.

전남도는 한전공대 육성에 필요한 연구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연구소 및 클러스터 부지 80만㎡(대형연구소 40만㎡, 클러스터 40만㎡)에 대한 ‘기본계획 및 지방재정지원 타당성 조사 용역’을 내년 1월에 마칠 예정이다.

이 용역을 통해 세계 최고 에너지 클러스터가 조성되면 산·학·연 공동연구가 추진되고 창업자와 중소기업에 지원 등이 이뤄져 글로컬 산학연의 구심점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전과 전남도는 한전공대를 세계최고 에너지 특화대학으로 육성하기 위한 교사(校舍) 건축과 실행계획, 연구기반 조성, 정주여건 개선 등 지원방안을 준비하고 있다.

한전공대의 설립규모는 석·박사학위 과정의 대학원생 600명과 대학생 학부 400명을 합해 1000명 정원이며, 정원 외 30%로 외국인 유학생 300명으로 선발한다.

특화연구시설 구축도 한전공대 시설 확보 계획을 고려해 단계적으로 들어간다.

한전과 전남도는 미래 에너지 분야 혁신소재 및 원천기술 확보, 산학연 공동연구 및 분석지원으로 기술사업화를 이끌 거점 연구센터를 기획해 에너지 신소재분야 전문가들로 기획위원회를 구성, 국가 R&D사업 연구시설 구축을 준비 중이다.

지영배 한전공대설립지원단장은 “2022년 개교 후 세계 일류대학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정주여건 개선, 클러스터 조성, 국가대형연구소 유치 및 R&D 사업 추진 등이 톱니바퀴처럼 맞물려 나가도록 차질없이 유관기관과 소통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parkd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