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8953 1112020092963108953 03 0308001 6.1.19-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01335312000 1601335329000

WSJ “니콜라, 획기적 기술진전·극적 비용절감 있어야”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기 논란에 휩싸인 미국 수소전기차 업체 니콜라의 사업 모델이 성공하려면 획기적인 기술적 진전과 극적인 비용 절감이 있어야 한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은 사기 논란 후 이 회사 공동창업자 트레버 밀턴이 사퇴하고 주가가 정점 때보다 약 80% 하락한 가운데 니콜라는 자사 사업모델의 역량에 의존해야만 하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신문은 “(니콜라의) 사업모델이 자동차산업 전문가들과 저명 투자자들, 산업계 거물들을 매료시켰다”면서도 “그 모델은 획기적인 기술적 진전과 극적인 비용 절감을 이행하는 데 달려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2015년 설립된 니콜라는 전기 트럭을 목표로 삼았는데 이는 자동차 동력원을 청정에너지로 전환하겠다고 나선 여러 스타트업 중에서도 더 도전적이었다. 승용차보다 더 많은 힘이 요구되는 트럭에 동력을 공급하려면 훨씬 더 무거운 배터리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밀턴은 한 회사가 수소차와 이 차를 굴리기 위해 필요한 연료를 한꺼번에 판다면 수소차도 경제적일 수 있다고 생각했다. 수소 판매 수입으로 수소충전소 네트워크 구축·운영 비용을 충당하면 수소 트럭도 현실성이 생긴다는 것이다. WSJ은 “이것이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의 문제, 즉 ‘수소를 충전할 곳이 없다면 아무도 수소 트럭을 사지 않을 것’이란 문제를 해결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기술과 비용이 문제였다. 니콜라 사업모델의 핵심은 이른바 ‘청정 수소’ 생산 비용을 대폭 낮춰 이 숙제를 풀겠다는 것이었다. 청정 수소는 재생 에너지를 이용해 물로부터 수소연료를 생산함으로써 수소 생성 과정에서 나오는 탄소 배출을 없앤 것이다. 반대로 현재 전 세계 수소 생산의 99%는 주로 석탄이나 천연가스를 이용해 탄소를 배출하는 방식으로 이뤄지고 있다.

니콜라는 올해 투자자 프레젠테이션에서 청정 수소를 킬로그램(㎏)당 2.47달러에 생산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는 단기간에 도달할 수 없는 목표라는 게 월가 애널리스트들의 지적이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청정 수소는 현재 소매가가 아닌 도매가로 킬로그램당 최소 4유로(약 4.65달러)에 생산할 수 있다. IHS마킷은 2030년께가 되면 이 비용이 2유로 아래로 하락할 수 있다고 내다보고 있다. IHS마킷 관계자는 “이(2유로 이하의 가격)는 성배로 여겨져 왔다. 왜냐하면 그때부터 좀 더 전통적인 수소와 경쟁할 수 있게 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당시 프레젠테이션에서 니콜라는 재생에너지를 1킬로와트시(㎾h)당 3.5센트에 구입하는 것으로 가정했다. 하지만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제조업 고객은 평균 약 7센트에, 상업 고객은 약 11센트에 구매하고 있다. 시장분석업체 GLJ리서치의 애널리스트 고든 존슨은 니콜라 사업모델이 “재생에너지를 둘러싼 입증되지 않은 개념에 기반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김연하기자 yeona@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